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美 CES서 인공지능 TV 공개

최종수정 2018.01.03 10:00 기사입력 2018.01.03 10:00

댓글쓰기

"향후 스마트TV 전 제품에 AI 탑재"

LG전자가 인공지능(AI)을 탑재한 ‘올레드 TV 씽큐(ThinQ)’, ‘슈퍼 울트라HD TV 씽큐’ 등 2018년형 ‘씽큐 TV’를 CES 2018에서 공개한다.  ‘LG 씽큐 TV’는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인 ‘딥씽큐(DeepThinQ)’와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를 탑재해 더욱 편리하고 다채로운 TV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 LG전자 모델이 '씽큐 TV' 라인업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인공지능(AI)을 탑재한 ‘올레드 TV 씽큐(ThinQ)’, ‘슈퍼 울트라HD TV 씽큐’ 등 2018년형 ‘씽큐 TV’를 CES 2018에서 공개한다. ‘LG 씽큐 TV’는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인 ‘딥씽큐(DeepThinQ)’와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를 탑재해 더욱 편리하고 다채로운 TV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 LG전자 모델이 '씽큐 TV' 라인업을 소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LG전자가 '인공지능(AI) 퍼스트' 전략을 본격화한다. 올해 출시되는 모든 스마트TV에 자체 개발한 AI 플랫폼 '씽큐(ThingQ)'를 탑재한다. 프리미엄 가전 시장 공략을 위해 별도 브랜드 '시그니처'가 궤도에 오른 만큼 가전부문의 경쟁력을 TV로 이어가겠다는 조성진 부회장의 복안으로 풀이된다.

LG전자
는 3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8'에서 AI 플랫폼 '씽큐'를 탑재한 '씽큐TV'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향후 출시되는 스마트TV 전 제품에 AI를 탑재할 계획이다. 가정내 모든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연결하는 허브로 TV를 이용하게 된다.

LG전자 관계자는 "독자개발한 AI 플랫폼을 처음으로 적용한 '씽큐 TV'를 CES에서 공개한다"면서 "향후 스마트TV 전 제품에 AI를 탑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씽큐 TV'는 LG전자가 자체 개발한 AI 플랫폼 '딥씽큐'와 구글의 AI 비서 '구글어시스턴트'가 탑재된다. 오는 3월 미국에서 먼저 출시된 뒤 한국을 비롯해 출시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구글이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국 등 일부 국가서만 지원된다.
이 제품은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이 탑재됐다. 채널·볼륨 등 다양한 TV 기능은 물론 블루레이 플레이어, 게임기 등 다른 기기와도 간편하게 연결할 수 있다. "게임기에 연결해줘"라는 음성만으로 TV를 시청하다 게임기에 연결할 수 있다. AI를 활용한 콘텐츠 검색 기능도 지원한다.

"구글포토에서 작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찍은 사진을 보여줘"라고 말하면 스스로 구글포토에 접속해 해당 사진을 찾아 보여준다. TV 시청중 "지금 보는 드라마 주인공이 누구야?"라고 물어보면 전자 프로그램 가이드(EPG) 정보를 확인해 답을 준다.

'구글어시스턴트' 서비스가 제공되는 미국에선 일정, 맛집, 스포츠 경기 점수 확인 등 구글이 제공하는 서비스도 함께 이용할 수 있다. 구글은 향후 업데이트를 통해 식당예약, 피자주문 등의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공기청정기, 에어컨, 로봇청소기, 스마트 조명 등 구글과 연동되는 IoT 기반 가전제품도 제어할 수 있다.

조 부회장은 지난달 말 부회장 직속조직인 융복합사업개발센터를 신설했다. AI와 사물인터넷(IoT) 전담 조직이다. CEO가 직접 해당 조직을 챙기며 'AI 퍼스트' 전략도 본격화 되고 있다. 조 부회장은 지난 3일 신년사를 통해 "기존 사업 전반에 걸쳐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의 기술 선점과 외부 협력 강화로 융복합 시대를 선도할 수있는 체제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TV 본연의 기술인 화질도 크게 개선됐다. 올레드TV에는 독자 개발한 화질 향상칩 '알파9'을 탑재했다. 화면에 생기는 노이즈를 줄여 더 깨끗한 이미지를 제공하고 영상 데이터를 스스로 분석해 자연스러운 색상을 표현해준다. LCD TV에는 미세한 분자를 이용해 색을 정확하게 표현해주는 '나노셀' 기술이 내장됐다. LCD의 약점인 명암빕 개선을 위한 '로컬 디밍' 기능도 탑재된다. 어두운 부분은 더 어둡게 밝은 부분은 더 밝게 나타내는 기술이다.

차세대 TV의 핵심 기술인 '하이다이나믹레인지(HDR)' 지원도 본격화한다. 영상을 촬영할 때 밝은 부분과 어두운 부분에 대한 별도 데이터를 구축해 이를 TV서 적용하는 기술이다. LG전자가 직접 개발한 '액티브 HDR' 기능도 탑재했다. 기존 HDR 영상에 별도의 화질정보를 넣어 더 선명한 화면을 구현한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