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트럼프 국회연설⑤]조원진 '죄 없는 朴대통령 석방하라' 손팻말

최종수정 2017.11.10 15:15 기사입력 2017.11.08 12:02

본회의장에서 쫓겨나는 조원진 의원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부애리 기자] 8일 여야 지도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연설에 앞서 기대감을 내비쳤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 결과를 긍정 평가하면서 "앞으로는 코리아 패싱이나 균형외교를 둘러싼 국내의 소모적 정쟁이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도 최고위원ㆍ초선의원 연석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국회에서 북핵 문제에 대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할 것으로 본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방한을 계기로 국민이 안심할 수 있으면 한다"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쟁, 군사 옵션이 아닌 평화적인 해법을 지향한다는 분명한 '평화의 메시지'를 북한과 국제사회에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은 이날 연설에 앞서 영어로 '한미동맹 강화' '죄 없는 박근혜 대통령을 즉각 석방하라'는 손팻말을 들고 소란을 피우다 본회의장에서 쫓겨나는 해프닝을 빚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