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기춘, 靑 회의때 수차례 문화계 좌파 척결 언급"

최종수정 2017.05.04 15:58 기사입력 2017.05.04 14:26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수차례에 걸쳐 정권에 비판적인 영화와 연극 등에 대해 "바로잡아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4일 박준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 전 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증언했다.

박 전 수석은 2013년 8월부터 2014년 6월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인물이다. 그는 김 전 비서실장의 지시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 업무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수석은 이날 "김 전 실장이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 때 문화계 일부 단체에서 만든 영화나 연극에서 정부를 비방하는 내용이 나온 것에 대해 바로 잡아야 한다는 논의가 많이 있었다"며 "나라가 좌편향 돼 있다는 언급도 자주했다"고 말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날 박 전 수석이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근무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 전 실장이 주재한 회의 때 나온 지시를 받아 적은 업무수첩도 공개했다.
특검에 따르면 2013년 9월9일자로 기재된 업무수첩 메모에는 '천안함(영화) 메가박스 상영문제, 제작자 펀드 제공자 용서 안 돼, 국립극단 개구리 상영 용서 안 돼, 종북·친북 척결 나서야. 강한 적개심 갖고 대처' 등의 내용이 있었다.

박 전 수석은 "수첩의 내용이 김 전 실장이 회의에서 말한 것이냐"는 특검의 질문에 "회의 내용을 그렇게 기재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실장이 좌파·종북 단체를 언급하며 전수 조사와 조치 마련을 지시했냐"는 질문에도 "네"라며 긍정했다.

박 전 수석은 업무수첩에 박 전 대통령의 지시사항도 기재했다고 설명했다. 그의 2014년 1월6일자 업무수첩에는 '비정상의 정상화', '뿌리 뽑아 끝까지', '불독보다 진돗개 같이 한번 물면 살점이 떨어질 때까지'라는 내용이 들어있었다. 박 전 수석은 "대통령의 말을 적은 것이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했다.

박 전 수석은 "근무하는 동안 각종 회의에서 국정기조로 강조됐던 부분이 '나라가 너무 편향돼 있으니 이를 바로 잡자'였다"며 "비정상의 정상화 차원에서 이를 바로 잡아야 한다는 기조가 있었다"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