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기차 엑스포]글로벌 EV 서밋 "미래차가 4차 산업혁명 주도"

최종수정 2017.03.17 04:02 기사입력 2017.03.16 08: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오는 17일 제주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EV(전기차) 서밋'에 전기차 산업생태계 조성을 주도하는 정책결정자와 기업최고경영자, 최고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이미 시작된 미래자동차 전쟁, 승자의 조건'을 주제로 대응전략을 집중 논의한다.

이번 서밋의 좌장을 맡은 김상협 카이스트 초빙교수(우리들의 미래 이사장)는 "자율형자동차는 10년 이내에 전면 상용화될 것이며 그중 3분의 2 이상은 전기자동차가 되리라는 전망이 중론"이라며 "스마트폰에 이어 뉴 모빌리티라 총칭하는 미래자동차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 엑스포 개막 특별행사로 기획된 이번 글로벌 EV 서밋에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의 자동차부문 총괄 안드레이 베르디체프스키가 '뉴모빌리티와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이어서 현대자동차그룹의 차량지능화 사업을 이끌고 있는 황승호 부사장이 '커넥티트 카의 미래: 초연결 지능형 자동차'를, LG그룹의 배터리 사업을 이끌고 있는 이웅범 LG화학 사장이 'e-모빌리티의 중심, 차세대 배터리 전략'을 각각 발표한다.

이밖에 최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생산을 발표한 순수 전기스포츠카의 선두주자인 디트로이트 일렉트릭의 앨버트 램사장, 북미지역 충전인프라 구축 3위로 떠오른 시그넷시스템의 황호철 대표, 최종 GM 코리아 상무등이 전기 자동차산업의 생태계 조성전략을 논의한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제주 그린 빅뱅의 현재와 미래'를 밝히고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윤장현 광주광역시장도 각각 전기차 보급 활성화 전략을 발표한다. 한글과 컴퓨터를 창업한 이찬진 씨는 전기차 커뮤니티 활동을 통해서 얻은 사용자 경험을 공유한다. 옌스 라스무센 덴마크 수도권 부시장은 '친환경 자동차 활성화를 위한 민관협력 방안'을, 알리 이자디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 일본대표는 '뉴 에너지 솔루션과 금융전략'을 각각 제시한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