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KT, 나만의 ARS 만들어주는 'T ARS' 출시

최종수정 2017.01.30 09:00 기사입력 2017.01.30 09:00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SK텔레콤은 나만의 ARS를 만들어 걸려오는 전화에 자동 응답할 수 있는 부가 서비스 'T ARS'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T ARS는 개인화된 전화 응대가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용 고객은 ARS의 인사말부터 내용까지 원하는 대로 만들 수 있다. 또한 주소록 및 캘린더와 연동해 ARS를 재생할 대상과 일정도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다.

T ARS의 인사말은 기존에 등록된 양식을 활용하거나 직접 입력할 수 있다. 또한 음원을 등록하거나 직접 녹음할 수도 있어 개성 있는 인사말 설정이 가능하다. 이어 나올 ARS 내용도 ▲ARS 음성 안내 ▲문자메시지 안내 ▲전화요청 남기기 ▲음성메시지 남기기 등 4가지 자동응답 메뉴를 활용해 맞춤형 구성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배달 중인 집배원의 경우 "홍길동 집배원입니다. 지금 배달 중으로 전화를 받을 수 없습니다. 우편물 도착 안내서에 대해 상세 설명을 들으시려면 1번, 우체국 방문 수령 시간 문자메시지 안내는 2번…" 식으로 ARS를 설정할 수 있다.
이렇게 만든 ARS는 특정 대상에만 재생되도록 할 수 있다. 주소록의 연락처 정보를 불러와 그룹 또는 개별 연락처를 ARS 재생 대상으로 지정하면 된다. ARS 재생 일정도 설정할 수 있다. 원하는 기간을 직접 입력하거나 캘린더 속 일정 정보를 불러오면 된다.

T ARS 이용료는 월 1650원이다. T ARS 전용 애플리케이션은 SK텔레콤 고객에 한해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아 설치할 수 있으며,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기반 스마트폰에서 이용할 수 있다. iOS는 3월 이후 지원될 예정이다.

송광수 SK텔레콤 상품마케팅본부장은 "개인과 기업 모두 유선전화 대신 주로 스마트폰만 이용하는 추세에 주목해 T ARS를 출시하게 됐다"며 "특히 걸려오는 전화가 많은 직장인이나 소상공인 등이 전화를 적절히 분류하고 편리하게 응대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