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통위, 미인증 무인단말기 적발

최종수정 2012.04.03 10:27 기사입력 2012.04.03 10: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방송통신위원회 중앙전파관리소(소장 박윤현) 소속 서울전파관리소는 3일 디지털영상광고시스템 등을 제작해 방송통신위원회의 적합성평가를 받지않고 판매한 8개 업체를 적발해 전파법위반 혐의로 관할 지방검찰청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제품은 키오스크제품으로 ▲서울지하철역사에서 인터넷 등을 검색할 수 있는 디지털영상광고시스템 ▲전국 각 대학교에 설치된 인터넷검색키오스크 ▲지하철역사ㆍ대학교 도서관ㆍ아파트단지 등의 택배 보관함 ▲도서관에서 좌석 선택 및 예약 등을 할 수 있는 좌석배정시스템 등이다.

해당 제품은 터치스크린, 무선인식기술(RFID) 카드리더기, 바코드리더기, 모니터 등으로 구성돼 전파법에 따라 적합성평가를 받아야 하는 정보기기류에 해당된다.

서울전파관리소는 해당 업체를 검찰에 송치하고 이들 제품에 대해 전파법에 따른 적합성평가를 받도록 조치했다.

한편 도서도난방지기, 무인대출반납기 등 적합성평가는 받았지만 해당 제품에 인증표시를 하지 않고 유통한 3개 업체에 대해선 국립전파연구원에 행정처분을 의뢰하였다.

전파법에 따라 방송통신위원회의 적합성평가를 받지 않은 기자재를 판매하거나 판매할 목적으로 제조ㆍ수입한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되고, 적합성평가를 받은 사실을 표시하지 않고 판매하면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받는다.
심나영 기자 sn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