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카이스트·포스텍, 네이버 등과 손잡고 실험실 창업 지원

최종수정 2018.02.09 15:18 기사입력 2018.02.09 15:18

'2018 실험실 창업 데모데이' 개최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앞으로 카이스트(KAIST)와 포스텍(POSTECH) 등이 발굴한 실험실 창업 팀 중 우수한 기업은 네이버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카이스트, 포스텍, 고려대, 연세대, 한양대, 항공우주연구원 등 12개 기관 실험실 창업팀(43팀)의 성과를 전시하고 벤처캐피털(VC), 엔젤투자자 등에게 투자 기회를 제공하는 '2018 실험실 창업 데모데이'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실험실 창업'이란 정부의 연구개발(R&D) 지원으로 대학 등이 논문 또는 특허 형태로 보유하고 있는 신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창업을 의미한다. 일반 창업기업에 비하여 평균 고용규모도 3배가량 높으며(9.5명), 창업 5년 생존율(80%) 또한 일반 기업(27%)에 비하여 우수하다.

이날 코엑스 D2홀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43개 실험실 창업팀의 성과가 전시됐고 전문가 평가 및 현장 관객 투표를 바탕으로 선발된 상위 15개 팀에게 과기정통부 장관상 등이 수여됐다. 특히 실험실 창업팀에 대한 민간 투자기관의 투자약정 협약식도 있었다. 네이버 D2 스타트업 팩토리,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이노폴리스파트너스, 퓨처플레이 등의 투자기관이 참여했다. 이를 통해 우수성과 가능성을 인정 받은 실험실 창업팀에 투자기관이 직접 투자하거나 후속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 등을 제공해 실험실 창업이 성공적인 투자유치로 이어지도록 상호 힘쓰기로 했다.
이진규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앞으로 연구성과가 실험실 창업이라는 형태로 시장에서 결실을 맺으면서 이공계 청년 일자리 창출의 핵심 대안이 될 수 있도록 과기정통부의 모든 자원과 역량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