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희범 평창 조직위원장 "北 올림픽 참가 논의 환영"

최종수정 2018.01.01 16:23 기사입력 2018.01.01 16:23

댓글쓰기

이희범 평창조직위원장 [사진= 평창 조직위 제공]

이희범 평창조직위원장 [사진= 평창 조직위 제공]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이희범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대회 조직위원장이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가능성이 높아진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북한은 1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 참가를 위해 남측과 논의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이날 조선중앙TV를 통해 방송된 2018년 신년사 육성 연설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과적 개최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것(평창 동계올림픽)은 민족의 위상을 과시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며 우리는 대회가 성과적으로 개최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이희범 위원장은 "대표단 파견 등에 관한 북측의 입장 표명을 환영한다. 정부 및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의하여 만반의 대책을 갖추겠다"면서 "평창올림픽은 평화올림픽으로써 이제 역대 최고, 최대의 겨울축제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다만 "대북협의 등 구체적 사항은 정부와 협의해 추진할 것이며, 현 상황에서 조직위 차원에서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조직위는 그동안 북한을 포함한 대회 참가 예상국가를 90~95개국 수준이 될 것으로 보고, 선수촌을 비록한 모든 참가국이 필요로 하는 대회 준비를 해왔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