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남건 PD "양세종, 매순간 마다 '멋있는 배우' 실감"

최종수정 2017.09.01 16:06 기사입력 2017.09.01 16:06

[사진제공=SBS]


남건 PD가 1일 서울 연남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티타임 중 신예 양세종을 남자주인공으로 발탁한 이유에 "'듀얼'을 보고 업그레이드 된 양세종을 느꼈다"고 말했다.

남건 PD는 "양세종을 오디션 보고 발탁한 것이 아니다. 저희가 먼저 시놉시스를 보냈고 오랜 기다림 끝내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사임당', '낭만닥터 김사부' 그리고 '듀얼'을 봤는데 업그레이드 된 양세종을 느낄 수 있었다. 길바닥에서 상처 입은 손을 핥고 있는 강아지의 이미지가 떠올랐다. 불쌍하면서 아련해지는 이미지였다"라며 "온정선을 표현할 깊이가 있는 인물인가 열심히 보고 대본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해본 후 시놉시스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남 PD는 "촬영 할 때마다 '이 친구는 되겠다', '멋있는 배우다'란걸 매순간 실감하고 있다"고 양세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와 남자 정선(양세종)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조절로맨스 드라마로, 양세종은 미슐랭 원스타 셰프 온정선 역을 맡았다.

한편 '사랑의 온도'는 9월 18일 오후 밤 10시에 첫방송된다.

아시아경제 티잼 유지윤 기자 yoozi44@gmail.co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