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정미 “허익범 특검, 드루킹에 휘둘리고 있어”

최종수정 2018.08.09 17:31 기사입력 2018.08.08 11:1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8일 “허익범 특검을 보면서 느끼는 점은 하나”라며 “드루킹을 수사해야 되는데 드루킹에게 휘둘리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통해 “특검 기간이 한 3분의 2가 흘렀는데 한마디로 다 남의 다리 긁고 있으면서 특검 본연의 임무가 무엇인지를 망각한 기간이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검의 심상정·김종대 의원 조사 입장에 대해 “노회찬 대표님 상중에 그런 발표가 나서 저희들이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입장을 냈다”며 “곧 이어서 특검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겠다는 것은 아니고 수사에 협조해 달라는 요청이었다고 말을 바꿨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실제 근거 자체가 드루킹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남긴 글 하나를 가지고 마치 엄청난 음모가 그 뒤에 있는 것처럼 발표가 됐던 것”이라며 “그냥 언론에 일단 터뜨리고 그다음에 아니면 말고 식인 이런 상황들이 특검 기간 내내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특검 기한 연장 주장에 대해서는 “일단 기한 연장을 해주고 봐야 된다는 것에는 동의하기 어렵다”며 “기한 연장을 왜 해야 되는지 특검이 보여줘야 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