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돈 검출’ 대진침대, 사과문과 함께 홈페이지 폐쇄…“걱정·심려 끼쳐드려 죄송”

최종수정 2018.05.04 16:34 기사입력 2018.05.04 15:06

댓글쓰기

사진=대진침대 홈페이지 캡처

사진=대진침대 홈페이지 캡처



대진침대 제품의 여러 모델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돼 논란인 가운데, 대진침대 측이 사과문을 남긴 뒤 홈페이지를 잠정 폐쇄했다.

4일 대진침대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저희 제품을 사용하고 계신 소비자분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최대한 빠른 시간 내 객관적인 사실관계를 규명하기 위해 국가 공인기관에 조사를 의뢰 중이다.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회사의 입장을 표명하겠다”고 밝혔다. 대진침대 측은 이 같은 사과문을 게재한 뒤 홈페이지를 잠정폐쇄했다.

앞서 3일 SBS ‘뉴스8’은 “대진침대 일부 모델에서 실내 주택 기준치의 10배가 넘는 라돈이 측정됐다”고 보도했다. 논란이 된 제품들에는 희토류로 원석을 곱게 간 ‘음이온 파우더’가 들어가 있었다. 이 음이온 파우더에서 라돈 기준치 200Bq/㎥보다 18배 높은 3696Bq/㎥의 라돈이 검출됐다.

논란이 일자 대진침대 측은 창고에 있던 제품들은 모두 폐기했고, 현재 ‘음이온 파우더’를 넣지 않고 생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