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사환 여직원이 주식으로 돈 번 이유는?

최종수정 2012.06.13 11:02 기사입력 2012.06.13 11:02

댓글쓰기

[아시아블로그]사환 여직원이 주식으로 돈 번 이유는?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언론계 대선배에게서 들은 이야기입니다.

1980년대 기자 시절 주식 투자로 짭짤한 재미를 본 이들 중에 신문사 주식 시세판을 짜던 고졸 사환 여직원이 있었다는데요. 그때는 개인용 컴퓨터(PC)이 보급된 지 얼마 안됐고, PC통신과 인터넷 등 네트워크도 소수의 직원만 써볼 수 있을 만큼 귀해 언론사 기자들은 직접 손으로 원고지에 기사를 써서 마감을 해야 했다고 합니다.

이런 시절 그 직원의 업무중 하나가 주식 시세판에 들어갈 종목을 챙기는 것이었습니다. 기자실에 있던 기자가 장 마감 후 전화로 각 종목의 저가와 고가, 종가를 불러주면 이를 종이에 받아적어 편집부에 전달하는 것이죠. 숫자가 하나라도 틀리는 일은 용납되지 않았기 때문에 직원은 매번 온 신경을 집중해 전화기를 통해 들리는 주가를 받아적어야 했습니다.

주식에 대해 전혀 몰랐던 직원이었지만, 같은 업무를 매일 수 년여 간 반복하다 보니 자연스레 상장사 모든 종목 주가도 외우게 됐습니다. 주식의 전체 흐름을 파악하는 눈을 뜨게 된 것이죠. 매번 시세를 받아적다보니 몇몇 눈에 들어오는 종목을 관심을 갖게 됐고 나중에는 해당 종목이 오를지 내릴지를 정확히 예측하는 눈까지 생겼다는데요. 당시에는 흔하지 않았던 주가그래프와 챠트분석을 이 여직원은 머리속에 그리고 있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 직원이 주식투자를 시작한 뒤 돈을 잘 번다는 소문이 사내에 퍼질 수 밖에 없었겠죠. 처음에는 우습게보던 신문사 기자들도 점차 직원에게 상담을 요청하는 경우가 늘었다고 합니다. 정보 수집은 기자들이 뛰어날지 모르겠지만 투자 여부를 결정하는 능력은 장기간 훈련(?)을 받은 직원이 한 수 위였다는 게 당시 기자들의 촌평이었다고 전해집니다.
2012년 주식 투자 환경은 1980년대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발전했습니다. 개인 투자자들은 주식에 대한 지적 수준이 높아졌을 뿐만 아니라 전문가들이 매일 쏟아내는 투자 정보를 읽는 데에도 하루가 모자랄 정도입니다. 길을 걸어가다 주식을 거래할 수 있는 세상이 됐습니다. 그런데 첨단IT와 과거와 비교 안되는 막대한 정보홍수에도 주식투자손실로 괴로워하는 투자자들이 여전합니다. 왜 일까요?

아마도 사환 여직원처럼 전체의 흐름속에 주식의 매입·매도를 결정하는 판단력 부족에서 비롯된 게 아닐까요. 워낙 많은 정보를 듣고 보니 종목을 이해하는 수준은 높아졌지만, 너무 알다 보니 숲보다는 나무에 집착하는 경향이 진 탓이겠죠.

쏟아지는 정보와 분석자료도 중요한 투자판단 근거가 될 수 있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사환 여직원과 같이 충분한 기간을 거쳐 증시의 흐름을 먼저 읽고 대박의 꿈보다는 주변에 휩쓸리지 않는 자신만의 투자원칙을 세우는 점이란 생각을 떨쳐버릴 수 없습니다.


채명석 기자 oricm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