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왁자디클]한국 테러위협과 이슬람 포비아

최종수정 2015.11.23 11:08 기사입력 2015.11.23 11: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프랑스 파리 테러 이후 우리나라도 더 이상 테러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의 연계단체 '알누스라 전선'을 추종한 것으로 파악된 인도네시아 국적의 불법체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또 파리 테러를 일으킨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IS(이슬람국가)를 공개 지지한 내국인이 10명이라는 사실도 전해졌다. 시리아 난민 200명이 입국했다는 소식은 괜스레 불안한 마음을 키운다. 이중 IS가 섞여 있을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말들도 떠돈다. 정부도 전국 공항과 항만에서 입국심사와 보안검색을 강화하고 주요 시설에 대한 테러 경계태세를 높이고 있다.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테러 징후가 없다고 안심해서는 안 된다"며 "이슬람권 출신 입국자들의 신상을 파악하고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강력한 대테러 규정을 발표하고 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한 네티즌은 "영화관이나 놀이동산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 가는 게 겁난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테러에 대한 공포를 내비치며 문제 소지가 있는 외국인을 추방해야 한다고 강경한 목소리를 내는 이들까지 나왔다.

하지만 반대의 목소리도 만만찮다. 정부나 언론이 불안감을 확산시키고 있다는 지적이 적지 않은 것이다. 한 네티즌은 "테러대비법을 조속히 통과시키는 등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지만 필요 이상 불안감을 느낄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테러 위협에는 단호하게 맞서야 하나 부러 공포를 조장해서는 안 된다는 논지다. 테러 위협에 대한 불안감을 증폭시켜 역사교과서 국정화 등 정부가 강행하는 정책들에 대한 반대 여론을 희석시키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의혹의 시선도 있다.

문제는 무작정 확산되는 공포가 테러 가능성에 대한 갑론을박에 앞서 이슬람 포비아(공포증)나 다문화에 대한 거부감으로 번질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이태원 등에 거주하는 무슬림들은 파리 테러 후 한국인들의 거부감, 더 나아가 적개심을 느끼기도 했다고 고백한다. 인터넷에도 "다문화에 반대한다", "이슬람 사원을 철거해야 한다" 등 극단적인 주장들이 넘치고 있다.

IS와 아무 관련이 없는데도 무슬림에 대해 차별과 편견의 마음을 갖는 것은 우리 사회의 다양성을 해칠 뿐만 아니라 또 다른 분쟁과 극단적인 생각들을 낳을 수 있다. 어쩌면 IS가 노리는 것은 이처럼 세계 곳곳에서 극단주의자들을 양산할 수 있는 차별을 심는 것일지 모른다. 파리 시민들은 테러에도 "나는 테라스에 있다"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고 있다. 테러의 위협을 이기는 힘은 공포가 아니라 일상을 유지하는 데서 나온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