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전자산업 개척자' 강진구 전 삼성전자 회장 별세

최종수정 2018.09.08 20:16 기사입력 2017.08.20 17:06

댓글쓰기

강진구 전 삼성전자 회장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한국 전자업계의 산 증인으로 반도체 신화의 초석을 쌓았다는 평가를 받는 강진구 전 삼성전자·삼성전기 회장이 19일 오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0세.

1927년 경북 영주에서 태어난 강 전 회장은 대구 사범학교, 서울대학교 전자공학과를 졸업했다. KBS와 미8군 방송국에 근무했으며 63년 동양방송에 입사했다. 1973년 삼성전자 상무를 시작으로 삼성전자 대표이사, 삼성전자 반도체 통신 대표이사, 삼성전자 대표이사 회장을 지냈다. 제 12대 한국전자산업진흥회 회장, 삼성전기 대표이사 회장을 역임했다. 197=85년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강 전 회장은 삼성전자가 반도체, 디스플레이, 휴대폰, TV와 생활가전 등의 사업에서 세계 초일류기업으로 발돋움 하는데 초석을 다진 선구자로 평가받고 있다. 강 전 회장은 특히 불모의 대한민국 전자산업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발전시켜 우리 시대 첨단 제조업을 일군 개척자적 경영인이다.

강 전 회장은 또한 "제조업이 국부의 원천"임을 평소 강조하며 기술 한 가지 제대로 없는 척박한 환경에서 기술 자립을 손수 진두지휘한 전문가이기도 했다. 강 전 회장은 호암 이병철 선대회장이 강 회장을 1973년에 삼성전자 대표이사로 임명하자 1969년 창립 이후 5년간 적자이던 회사를 단번에 흑자로 전환시켰을 정도로 경영자로서 뛰어난 역량을 발휘했다.
강 전 회장은 또 이건희 회장의 결단으로 한국반도체를 인수하면서 시작된 반도체 사업을 위해 허허벌판이었던 기흥의 반도체 단지를 장마철에는 장화를 신고 직접 돌아보고 현장 작업자를 격려했으며, 밤을 지새우는 연구 기술진과 함께하며 메모리 반도체 사업이 세계1위로 도약하는 초석을 다졌다.

강 전 회장은 일찍이 글로벌 경영의 중요성을 미리 내다보고 해외 지역에 생산 공장을 일구는 등 삼성전자를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키는 토대를 마련하기도 했다.

강 전 회장은 92년 한중수교시점에 중국과 합작으로 현지 생산법인을 설립했으며 이어서 멕시코, 태국, 헝가리 등에 일찍이 생산거점을 확보해 글로벌 경쟁에 효과적인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기도 했다.

강 전 회장은 2000년 12월31일 건강 문제와 후진 양성을 이유로 삼성전기 회장직을 사임하면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유족으로는 강병창 서강대 교수, 강선미 서경대 교수와 강선영씨가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23일 오전이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