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문사회분야 대학연구소 12곳에 연간 2억씩 지원

최종수정 2018.09.11 12:00 기사입력 2018.09.11 12:00

댓글쓰기

교육부, 2018년 대학중점연구소 선정 결과 발표

인문사회분야 대학연구소 12곳에 연간 2억씩 지원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정부가 대학의 연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동국대학교 북한학연구소를 비롯한 인문사회 분야 12개 대학 연구소에 최대 6년간 해마다 2억원을 지원한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2018년 인문사회분야 대학중점연구소 신규 선정결과를 11일 발표했다.

경희대 비교문화연구소와 대구대 다문화사회정책연구소, 동국대 북한학연구소,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 안동대 민속학연구소, 이화여대 이화인문과학원, 전남대 교육문제연구소, 청암대 재일코리안연구소, 충남대 경영경제연구소, 한양대 유럽-아프리카 연구소, 충남대 예술문화연구소, 연세대 중국연구원 등 12곳이 올해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지난 2005년부터 시작한 인문사회분야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은 대학부설연구소를 대학 내 연구거점으로 육성해 대학의 전반적인 연구 역량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현재 61개 연구소에 총 235명 전임연구인력이 채용돼 개인연구자 단독으로 수행하기 어려운 주제에 대해 대학 부설연구소가 중심이 돼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곳에 고용된 전임 연구인력에게는 연간 3300만원 이상(4대보험 포함)의 보수를 지급하고, 연구공간 확보 등을 의무화해 석·박사급 학문 후속세대 양성을 지원하는 등 현재까지 총 105개 대학부설연구소에 1752억원이 투입됐다.

올해 사업에는 모두 66개 연구소가 신청해 분야별 전문가 심사를 거쳐 인문사회 분야 10개, 예술체육 1개, 번역 1개 등 총 12곳이 선정됐다. 학문간 균형발전을 위해 예술체육 분야와 번역 과제를 별도로 선정하고, 신규 연구소의 절반 이상을 지역대학 소속 부설연구소에 할당했다. 이들 연구소는 올해부터 최대 6년간 연간 2억원 내외를 지원받아 제안한 연구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12개 대학중점연구소들은 개별 분과학문의 발전은 물론 학제간 융합 등을 통해 한국사회의 다양한 문제들에 대한 인문사회과학적 통찰도 제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가운데 동국대 북한학연구소는 도시 경관, 사회규범, 일상 등 북한 사회의 변화를 학제간 융합에 기초해 총체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다.

전남대 교육문제연구소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새롭게 나타나는 직업군을 정리해 가상현실 기반의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미래사회 청소년을 위한 진로·직업교육의 모델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양대 유럽-아프리카연구소는 상대적으로 미약했던 아프리카에 대한 심층적·융합적 지역학 연구를 체계적으로 수행해 해당 지역 공공외교 모델을 개발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심민철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창의적 지식 창출이 절실한 시기"라면서 "대학 내 연구소를 중심으로 학문 간 경계를 넘어 미래 사회에 대비하는 융합적 문제 해결을 지원하기 위해 인문사회 분야 연구소 지원 사업을 확대 개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선정된 과제 목록은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www.nrf.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