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근혜 청와대, 정보경찰 '정치공작'에 활용…이병기 등 기소의견 송치

최종수정 2019.05.23 11:12 기사입력 2019.05.23 11:12

댓글쓰기

이병기 전 대통령 비서실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병기 전 대통령 비서실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정보경찰이 자행한 정치개입·불법사찰이 청와대 지시로 이뤄졌다는 경찰 수사 결과가 나왔다.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23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전 대통령 비서실장, 전 정무수석 2명과 사회안전비서관·치안비서관 3명 등 총 6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송치된 이들은 이병기(72) 전 비서실장과 현기환(60)·조윤선(53) 전 정무수석, 박근혜 정권에서 청와대 사회안전비서관을 지낸 이철성(61) 전 경찰청장과 구은수(61)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치안비서관을 지낸 박화진(56) 현 경찰청 외사국장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직무권한을 남용해 정보경찰로 하여금 정치·선거에 관여하는 성격의 정보나 특정 성향의 인물·단체·세력을 견제하는 등 이념 편향적 성격의 정보를 보고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특별수사단 관계자는 “청와대의 지시가 있었다는 진술과 관련 증거들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당시 청와대가 지시한 주요 사안들은 총선·지방선거·재보궐 등 선거 관련한 여론 동향 등 정치적 사안을 비롯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자살로 알려진 일명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한 대응 방안, 특정 시민단체에 대한 국고보조금 지급 실태 확인,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재판 결과 대응 등 등 정치·선거 관여 정보와 이념 편향적 정보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청와대는 행정관을 통해 특정 주제에 대한 정보 수집 지시를 경찰청 정보국에 내렸고, 정보국은 다시 지방경찰청 및 경찰서에 해당 내용을 하달해 정보 수집에 나섰다. 이렇게 작성된 정보문건에는 정치적 사안에 대한 조언을 비롯해 좌파 인물·단체 등의 동향이 담겨 윗선에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해 3월 검찰의 영포빌딩 압수수색에서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청 정보국에서 작성한 불법 정치개입·사찰 의심 문건이 발견되자 진상조사에 착수했고. 이후 7월 수사기획관(경무관)을 단장으로 한 특별수사단을 꾸려 자체 수사에 나섰다.


영포빌딩에서 시작된 수사는 특별수사단이 경찰청 정보국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작성된 불법 소지가 담긴 정보문건이 발견되면서 박근혜 정부로까지 수사가 확대됐다.


특별수사단은 8개월여에 걸쳐 참고인 등 40명을 조사하고 이 같은 문건들이 청와대 지시에 의해 작성됐다고 결론 내렸다. 다만 자세한 혐의점은 공개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검찰수사와 재판에 영향을 미칠 염려가 있고 피의자 방어권을 감안할 필요가 있어 세부 혐의는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