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기정통부, 올해 'K-글로벌 프로젝트'에 1563억 투입

최종수정 2021.02.01 12:00 기사입력 2021.02.01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정부가 ICT 분야 창업·벤처 지원사업들을 'K-Global' 단일 브랜드로 통합해 올해 30개 사업에 1563억원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일 K-Global 프로젝트의 2021년 사업을 통합 안내하고 이달 중 온라인 민·관 통합설명회를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올해 추진되는 30개 사업의 전체 예산은 전년(1181억원)에서 1563억원으로 32% 증가했다. 세부적으로는 ‘ICT R&D 혁신 바우처지원’ 사업 예산이 128억원에서 547억원으로 크게 증가하는 등 중소·벤처기업의 개방형 기술혁신에 대한 지원이 대폭 강화됐다. 또한 ‘ICT 미래시장 최적화 협업기술개발’ 사업 등이 신설됐다.


K-Global 프로젝트의 전체 사업들은 ▲패키지 ▲해외진출 ▲사업화R&D ▲멘토링·컨설팅‘4개 분야로 나누어진다.


먼저 과기정통부는 스타트업 공모전, 액셀러레이터 육성, ICT 응용기술 개발지원 등 기업 성장을 위한 투자유치·컨설팅·멘토링·해외진출 등을 통합 패키지로 지원하는 8개 사업에 총 96억원을 투입한다.

또한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시 든든한 동반자 역할을 하는 현지 거점인 KIC(Korea Innovation Center)와 해외 IT지원센터 운영 등 8개 사업에 총 190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SW 고성장 클럽 200, ICT R&D 혁신바우처 지원 등 스타트업·중소기업에게 사업화 기술개발 자금을 지원하는 10개 사업에 총 1235억원을 투입한다. 스타트업에게 분야별 특화 전문가의 멘토링과 컨설팅을 지원하는 4개 사업에도 총 41억원이 배정됐다.


과기정통부는 관련 설명회를 이달 중 온라인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민간 기업·기관으로는 네이버 D2 스타트업팩토리, 롯데액셀러레이터 L-Camp, 삼성전자 C-Lab, 신용보증기금 Start-up NEST, 카카오벤처스, 포스코 아이디어마켓 플레이스(IMP), 한화 드림플러스, KT 오픈이노베이션,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LG CNS 스타트업몬스터, SGI서울보증, SKT 트루이노베이션의 12개 사가 참여한다.


온라인 통합설명회 영상은 K-Global 웹사이트(www.k-global.kr), 카카오TV,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될 예정이다. 사전신청자에게는 통합공고문이 포함된 자료집과 온라인 통합설명회 상세내용이 메일로 제공된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코로나19와 급변하는 ICT 산업에서 혁신기술을 보유한 ICT 스타트업의 역할과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디지털뉴딜을 기반으로 ICT 기술 기반 스타트업이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내실있는 정부 지원을 강화하고 민간 대기업, 유관부처 등과 협력을 확대해 ICT 창업·벤처 생태계를 고도화하겠다”고 밝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