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2 스타일난다의 탄생…닥터자르트 모회사, 에스티로더에 피인수

최종수정 2019.11.19 08:27 기사입력 2019.11.18 22:06

댓글쓰기

亞뷰티 브랜드 최초 에스티로더 컴퍼니즈에 피인수
해브앤비 기업가치 2조원
이진욱 대표, 설립자 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변신

제2 스타일난다의 탄생…닥터자르트 모회사, 에스티로더에 피인수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닥터자르트와 남성 코스메틱 브랜드 DTRT의 모회사 해브앤비가 글로벌 화장품 기업 에스티로더 컴퍼니즈에 인수된다.


18일(미국 현지 시각 기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에스티로더는 이날 오전 해브앤비의 지분 전량을 인수하는 계약에 서명했다고 발표했다. 해브앤비의 전체 기업가치는 17억달러(한화 약 2조원)이다. 에스티로더는 계약 체결 후 조정 조건과 함께 보유 현금을 포함해 해브앤비의 3분의 2에 해당되는 잔여 주식을 인수하는데 합의했다.


이번 인수에 앞서 에스티로더는 2015년 해브앤비에 소액 투자한 바 있다. 지난 4년간 성공적인 파트너십 구축 이후 이번 인수가 이루어졌다. 인수 절차는 내달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번 인수는 에스티로더가 아시아 기반 뷰티 브랜드를 인수한 첫 번째 사례다. 에스티로더는 전세계적으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스킨케어 브랜드 중 하나인 닥터자르트가 에스티로더의 스킨케어 부문의 리더십을 강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아시아 태평양, 북미, 영국 등의 지역에서 에스티로더가 보다 넓은 소비자 층에게 다가가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2004년 설립된 해브앤비는 ‘헬스 앤 뷰티’를 사명으로 한 코스메틱 브랜드 전문경영 기업이다. 2005년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닥터자르트’를 론칭한 뒤 BB크림을 시작으로 민감성 피부를 위한 보습 라인 ‘세라마이딘’과 진정 라인 ‘시카페어’를 차례로 출시하며 급성장했다. 현재 전 세계 37개 지역에 진출했다. 연결 기준 2015년 863억원의 매출에서 2018년 4898억원까지 성장했다.

제2 스타일난다의 탄생…닥터자르트 모회사, 에스티로더에 피인수

에스티로더는 닥터자르트가 피부과학과 예술의 독특한 조합을 통해 다양한 소비자층에 어필하며 미국과 아시아의 밀레니얼 세대의 열렬한 관심을 받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우수하면서도 빠른 혁신과 신속한 시장 출시 역량, 파격적인 제형 등도 높게 평가했다.


이진욱 해브앤비 대표는 “에스티로더는 우리 브랜드의 이상적인 파트너”라며 “4년 전 에스티로더와의 전략적 관계가 시작될 때부터 에스티로더와 전세계 고객들에게 최고의 스킨케어 및 뷰티 상품을 제공하려는 우리의 미션을 공유해왔다. 우리는 계속해서 우리 브랜드를 전세계적으로 혁신하고 성장시키는 과정에서 에스티로더와 파트너십을 계속할 수 있어 매우 기대가 된다”고 전했다. 이진욱 대표는 인수 절차 마무리 후 설립자 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역할을 수행한다.


에스티로더의 파브리지오 프레다 회장 겸 대표는 “에스티로더가 아시아 기반의 뷰티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인수한 사례”라며 “닥터자르트가 주안점을 두고 있는 피부과학과 놀라운 혁신적 역량, 그리고 예술적 표현을 결합한 고품질 스킨케어 제품은 에스티 더의 다양한 고급 뷰티 브랜드 포트폴리오에 전략적으로 추가되기 적합하며 앞으로도 전세계적인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윌리엄 로더 에스티로더 회장은 “닥터자르트의 기업가 정신과 창의성은 에스티로더에 완벽하게 맞아 떨어진다”며 “소비자들이 점점 더 스킨 케어에 관심을 갖고 스킨케어 부문이 빠른 속도로 전세계적인 성장을 하고 있는 만큼 닥터자르트와 같은 과학 중심의 첨단 브랜드의 영향력은 부정할 수 없고 해브앤비를 가족으로 맞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