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전진단 결과 수용 못 해"…구청에 이의제기 나선 올림픽선수촌

최종수정 2019.10.23 09:49 기사입력 2019.10.23 08:10

댓글쓰기

송파구청에 이의제기 후 자료요청 공문 접수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 위치한 올림픽선수촌아파트 전경.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 위치한 올림픽선수촌아파트 전경.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최근 재건축 정밀안전진단에서 C등급을 받아 진퇴양난에 빠진 서울 송파구 올림픽선수촌아파트가 송파구청에 안전진단 결과에 대한 이의를 제기하고 용역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관련 자료 공개를 요구하고 나섰다.


23일 송파구청에 따르면 올림픽선수촌아파트 재건축 모임(올재모)은 전날 송파구청에 정밀안전진단에 대한 자료 열람을 요청했다. 지난 20일엔 정밀안전진단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의견서도 접수했다. 올재모 관계자는 "안전진단 보고서 초안을 확인해보니 데이터에 일부 오류가 있었다"라며 "이와 관련해 구청에 구체적인 자료를 요청했으며 자료가 나오면 검증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송파구청 측에선 자료공개 요청에 대해 구청 자체에서 생산된 자료는 제공할 수 있으나 민간 용역업체에 강제로 자료를 제출하라고 할 권한은 없다는 입장이다. 송파구청 관계자는 "이미 책 5권 분량의 용역결과 보고서를 올재모 측에 전달했고 추가 정보공개를 요청 할 경우 가능한 범위 내에서 제공 할 수는 있다"면서도 "용역업체가 자료를 준다면 올재모에 전해줄 수는 있으나 강제적으로는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1989년 준공된 올림픽선수촌은 5540가구의 대단지로 강남권 재건축 잠룡으로 꼽힌다. 지난해 9월부터 올재모 소속 주민들이 1가구당 50만원씩 모아 정밀안전진단 비용 예치금 3억원을 마련했고 올해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했다. 정밀안전진단이란 재건축이 필요한지 노후도ㆍ안전도 등을 평가해 등급을 매기는 최종 점검으로 재건축 사업의 첫 관문이다.


하지만 송파구청이 지난 15일 올림픽선수촌에 대한 정밀안전진단 용역 결과 60.24점으로 'C등급'이 나왔다고 밝히면서 올재모 주민들은 이른바 '멘붕'에 빠졌다. 정부가 지난해 3월 안전진단 평가항목별 가중치에서 '구조안전성(20%→50%)'을 확대 한 영향으로 문턱을 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민간업체 정밀안전진단에서 100점 만점에 30점 이하를 받으면 재건축이 가능한 E등급을 받고 30~55점은 조건부로 재건축이 가능한 D등급을 받는다. 55점을 초과하면 점수에 따라 AㆍBㆍC 등급(유지보수)을 받으며 이땐 재건축이 불가능하다.

올재모 측이 정밀안전진단 결과를 불복하고 적극적인 이의제기에 나서고 있으나 현실적으로 이를 뒤집을 방법은 없다. 주민들이 비용을 다시 모금해 안전진단을 다시 받아야 한다. 송파구청 관계자는 "현행법과 제도상 정밀안전진단 결과와 관련한 이의신청 절차는 없다"며 "하지만 주민들이 용역 결과에 대한 불신이 있고 이에 관한 민원도 접수되고 있기 때문에 용역 업체에 사정을 전달했고 현재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