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상이몽2' 안현모 "딩크족 많아, 나 닮은 애 보려 낳는다는 건 이기적"

최종수정 2019.05.21 07:09 기사입력 2019.05.21 07:09

댓글쓰기

라이머·안현모 부부가 아이를 낳는 것을 두고 상반된 의견을 보였다/사진=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화면 캡처

라이머·안현모 부부가 아이를 낳는 것을 두고 상반된 의견을 보였다/사진=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방송인 안현모가 남편 라이머에게 아이를 낳지 않고 사는 것은 어떠냐고 제안했다.


2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서는 라이머의 조카들을 돌보는 라이머·안현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라이머와 안현모는 조카들을 데리고 식당으로 향했다. 라이머가 조카들에게 "나중에 우리 아기 생기면 걔도 이런거 같이 먹을 것"이라고 하자 조카들은 "아기를 왜 안 낳냐"고 물었다. 당황한 두 사람은 "바빠서 못 낳은 것"이라고 답했다.


조카들이 집으로 돌아간 후, 안현모와 라이머는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라이머는 "오늘 같이 휴일이면 아이들과 놀 수 있지만, 평일에는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안현모는 "특별한 날 날 잡아서 놀아주는 건 의미가 없다"며 "일상 속에서 꾸준히 아이를 보고 살림도 하고 그래야 한다. 그게 개인시간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현모는 "요즘 딩크족이 많다"며 "저녁에 평온한 시간들, 그렇게 살면 좋지 않을까? 애를 왜 낳으려고 하는거야?"고 물었다. 라이머는 "날 닮은 아이가 귀찮게 굴어도 함께 있고 보통의 아빠처럼 누군가에게 필요한 사람이 되고싶은 마음이 있다"면서 "아기가 생기면 잘할 거다. 난 책임감이 있는 사람이다"라고 답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MC들이 궁금해하자, 안현모는 "내가 육아를 위해서 일은 놓을 수 있는데 요즘 세상이 너무 흉흉하지 않나. 나 닮은 애 보고 싶어서 낳는다는 건 너무 이기적인 거 아닌가"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