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시민, 양정철의 정계 복귀 요청에 "원래 자기 머리는 못 깎아"

최종수정 2019.05.20 07:47 기사입력 2019.05.19 11:34

댓글쓰기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오른쪽)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오른쪽)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정계 복귀와 관련 18일 "원래 자기 머리는 못 깎는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 2부 토크 콘서트'에서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이 "거침없고 딱 부러지는 분이 왜 자기 앞길은 명확히 결정을 못하냐'는 질문을 하자 이같이 답했다.


사회를 맡은 김어준씨는 "그러니 남이 깎아달라는 것"이라며 "우리가 깎아주겠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특히 유 이사장이 노무현 정부에서 47세의 나이에 보건복지부 장관을 한 점을 언급하며 "벼슬을 했으면 그에 걸맞은 헌신을 해야 한다", "때가 되면 역사 앞에 겸허하게 (나서야 한다)", "대의에 충실히 복무하시길 바란다"며 유 이사장을 향해 압박성 발언을 계속했다.


유 이사장은 "총선이 다가오면 알릴레오에서 총선 특집 방송을 꾸준히 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양 원장이 "우리 당에 다음 대선에서 활약할 사람들이 차고 넘친다. 유시민, 조국 두 사람이 가세해서 열심히 경쟁하면 국민들이 보기에도 다음 대선이 안심될 것이다. 세상 일이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하자 유 이사장은 "하고 싶은 것은 뜻대로 안 되는데, 안 하고 싶은 것은 뜻대로 된다"고 답하기도 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관해 "소득주도성장은 자유한국당이 집권하던 10년 동안의 경제 정책과 다른 가장 중요한 면"이라며 "돈 많이 번 분들이 세금을 좀 더 내고 중산층과 서민의 가처분소득을 늘려 내수를 진작해보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신(新)케인스주의 정책인데, 경제학 개론 시험에서 이걸 사회주의 좌파 정책이라고 쓰면 F 학점"이라며 "어느 당의 경제학 실력은 정확히 F에 해당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조금 더 확실히 밀고 나가야 한다"며 "추가경정예산도 6조7000억원은 너무 적다. 최소 GDP(국내총생산)의 1%, 17조원은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