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러 확대정상회담 시작…"한반도 진전방안 논의"(종합)

최종수정 2019.04.25 16:03 기사입력 2019.04.25 16: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약 2시간여의 일대일 면담(단독회담)을 마치고 수행원들이 참석하는 확대회담에 들어갔다.


양측은 이날 오후 2시10분(한국시각 오후 1시10분)부터 단독회담을 시작, 100분가량 회담을 진행한 뒤 다시 오후 4시부터 확대회담을 시작했다. 러시아 타스통신은 "예상됐던 회담 소요시간인 50분보다 약 2배의 시간이 걸렸다"고 전했다.


단독회담을 마친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현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앞으로 한반도 정세가 어떻게 개선될 수 있을지 논의하고 진전방안에 대해서도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서로 마주보며 충분히 상세한 대화를 나눴다"며 "양자관계 역사와 현황, 전망 등에 대해 다뤘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러시아의 초청을 받아들여 러시아를 방문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나타내기도 했다.


김 위원장 역시 "상호 관심사에 대해 대담한 의견 교환의 시간을 가졌다"며 "건설적인 대화가 지속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러시아를 '우호적인 이웃'이라고 언급했다.

확대회담에는 북측에서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등이, 러시아에선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이 배석했다.


양 정상은 확대회담에 이어 연회도 같이 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러 정상회담은 2011년 8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러시아 대통령(현 총리) 간의 회담 이후 8년 만이다.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