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약 혐의' 박유천, 결국 연예계 은퇴…소속사 "계약 해지"

최종수정 2019.04.24 11:33 기사입력 2019.04.24 11:29

댓글쓰기

남양그룹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의 마약 투약 혐의와 연관 있는 연예인으로 지목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남양그룹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의 마약 투약 혐의와 연관 있는 연예인으로 지목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마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결국 소속사에서 방출됐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24일 "박유천과 신뢰 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해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며 그의 박유천의 은퇴 사실을 공식화했다.


씨제스 측은 "박유천의 결백 주장을 믿고 수사 상황을 지켜보던 중 어제 국과수 검사 결과가 (마약) 양성 반응으로 나왔다는 것을 기사를 통해 알게 됐다"며 "박유천 진술을 믿고 조사 결과를 기다렸지만 이와 같은 결과를 접한 지금 참담한 심경"이라고 밝혔다.


씨제스 측은 "박유천은 기자회견에서 말씀드린 대로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며,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재판부의 결정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책임을 통감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와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박씨는 마약 투약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와 함께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씨의 서울 자택 등지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전날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박씨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통보를 받았다. 박씨는 체모 대부분을 제모한 상태여서 경찰은 박씨의 모발과 다리털을 확보해 감정 의뢰했고 이번에 국과수 감정을 통해 필로폰이 검출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국과수 검사 결과를 첨부해 전날 검찰에 박 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26일 열릴 예정이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