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최장기 노사분규' 콜텍 노사, 정리해고자 복직 합의

최종수정 2019.04.22 17:22 기사입력 2019.04.22 17:2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13년동안 노사분쟁이 이어져 온 콜텍 노사가 정리해고 노동자의 복직에 잠정 합의했다.


22일 콜텍 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대책위는 서울 강서구 한국가스공사 서울본부에서 열린 교섭에서 노사가 복직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합의안에 따라 13년째 복직 투쟁을 벌여온 이인근 금속노조 콜텍지회장, 임재춘 조합원, 김경봉 조합원이 다음달 2일 복직한다.


이들은 같은 달 30일 퇴직하기로 했다. 상호 합의 하에 이들에 대한 처우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또한 회사 측은 복직 투쟁을 계속해온 콜텍지회 조합원 25명에게 합의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노사는 23일 오전10시 박영호 사장이 참석하는 조인식에서 합의안에 정식 서명할 예정이다.


이인근 금속노조 콜텍지회장은 "13년간의 투쟁이 마무리돼 기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아쉽기도 하다"며 "요구사항이 완전히 쟁취된 것은 아니라 안타깝지만 13년이라는 길거리 생활을 마감할 수 있어 환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노사는 지난해 말부터 여러 차례 만나 교섭해왔다. 8·9차 교섭에는 박영호 사장이 분쟁 13년 만에 처음으로 정식 교섭 자리에 참여하기도 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