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 한국 예외 없앤다(종합)

최종수정 2019.04.22 11:26 기사입력 2019.04.22 11:26

댓글쓰기

원유생산시설. 자료사진. 출처=로이터연합뉴스

원유생산시설. 자료사진. 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이광호 기자] 미국이 한국 등 8개국을 대상으로 인정해줬던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 예외 조치를 더 이상 연장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원유와 함께 한국 업체들이 수입의 50% 이상을 의존하고 있는 초경질유 수입도 전면 금지돼 국내 정유업계의 피해가 우려된다.


2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포스트(WP)는 칼럼니스트 조시 로긴의 '더 이상 예외는 없다 : 미국은 이란의 석유 수출 제로화를 위해 강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2명의 국무부 당국자가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은 22일 오전 8시30분 기자회견을 열고 이란산 원유 또는 초경질유(콘덴세이트)를 수입하는 어떤 나라에 대해서도 더 이상의 예외 조치를 인정해주지 않겠다고 발표할 예정이다. 이 조치는 5월2일에 만료된다.


로긴은 칼럼에서 "미국이 이란핵협정(JCPOAㆍ포괄적공동행동계획) 탈퇴를 결정한 지 약 1년 만에 미 국무부는 모든 나라가 이란산 석유의 수입을 완전하게 끝내지 않으면 제재 대상이 될 것이라고 발표할 예정"이라며 "이는 (이란의) 불법적 행동을 종식하기 위해 미국이 전 세계적으로 펼치고 있는 '최대 압박(maximum pressure)'을 강화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현재 원유시장은 공급이 수요를 훨씬 웃돌고 있어 미 국무부의 이번 조치에도 국제 원유시장에 큰 혼란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WP는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와 관련해 이날 사우디아라비아나 아랍에미리트(UAE) 등 주요 산유국이 원유 증산을 약속했다는 내용도 함께 발표할 예정이라고 WP는 덧붙였다.

앞서 미국은 지난해 11월 이란에 대한 최대 압박 차원에서 이란산 원유에 대한 수출 금지를 재개했다. 다만 한국ㆍ중국ㆍ인도ㆍ대만ㆍ일본ㆍ그리스ㆍ이탈리아ㆍ터키 등 8개국에 대해선 원유수입의 안정성 보장 등을 이유로 6개월(180일)간 시한부 예외를 인정하며 실질적 감축 상황 등을 판단해 180일마다 갱신할 수 있도록 했다. 미국은 그러나 지난 8일 이란 혁명수비대(IRGC)를 외국 테러조직(FTO)으로 지정하는 등 대이란 제재 수위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정부는 외교적 역량을 집중해 예외 조치 연장을 시도한다는 계획이다.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우선 예외조치 연장을 위해 외교부를 중심으로 협상에 나서고, 수급 안정성 차원의 노력을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