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나잇 스탠드?"…듀렉스, 선정적 콘돔 마케팅으로 중국서 뭇매

최종수정 2019.04.22 09:16 기사입력 2019.04.22 08:46

댓글쓰기

"원나잇 스탠드?"…듀렉스, 선정적 콘돔 마케팅으로 중국서 뭇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중국에서 트렌드에 맞는 재치 있는 온라인 광고 포스터로 인기가 높았던 듀렉스가 선정적인 콘돔 마케팅으로 중국 네티즌들에게 뭇매를 맞고 있다.


22일 중국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는 듀렉스가 지난 19일 중국의 인기 차(茶) 전문점 희차(喜茶)와 합작으로 제품 마케팅 광고를 낸 것을 두고 지나치게 유치하고 선정적이라는 네티즌들의 혹평이 들끓고 있다.


듀렉스는 지난 19일 온라인 광고에서 '419 for one night #不睡夜 (4월19일 하룻밤을 위하여, 잠들수 없는 밤)' 문구를 달았다. 숫자 '419' 영어발음 'four-one-nine'을 'for one night'으로 변형한 아이디어였다. 뒤이어 거꾸로 뒤집힌 희차의 로고가 그려진 일회용 컵과 함께 '오늘밤, 한 방울도 남기질 않는다' 라는 문구가 나온다.


네티즌들은 듀렉스의 이번 광고가 지나치게 외설적이고 선정적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한 여성 네티즌은 "듀렉스는 이번 광고로 자사의 콘돔을 남성들의 즐거움을 위한 단순한 도구로 전락시켰다"고 비판했다.


베이징의 한 광고회사 관계자는 "과거 듀렉스는 광고에서 섹스보다는 사랑에 대한 얘기를 더 많이 했다"며 "노골적으로 성적 충동에 대해 얘기한 이번 광고는 분명히 많은 중국인들을 불편하게 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장첸 난징사범대 교수도 21일자 중국 관영 언론 글로벌타임스를 통해 "중국인들은 '원나잇스탠드'를 얘기하는 것에 있어 보수적인 편"이라며 듀렉스와 희차의 광고가 중국인의 보편적 정서와 맞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 비난이 커지자 희차는 웨이보를 통해 광고에 대해 사과했다. 듀렉스는 별도의 설명 없이 문제의 광고를 다른 것으로 변경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