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지오 "성상납 제안 받아, 살면서 가장 수치스러운 기억"

최종수정 2019.04.15 16:08 기사입력 2019.04.15 07:20

댓글쓰기

이른바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32) 씨가 14일 북콘서트를 열고 책 출간까지 있었던 일들과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사진=연합뉴스

이른바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32) 씨가 14일 북콘서트를 열고 책 출간까지 있었던 일들과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이른바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32) 씨가 북콘서트를 열고 책 출간까지 있었던 일들과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윤 씨는 14일 오후 4시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저서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에서 “13번 증언을 못할 것 같았다. 살아있음에 감사하고 언니와 여러분이 지켜주셨다고 생각한다”며 출간 전 까지 겪었던 일들에 대해 털어놨다.


이날 윤 씨는 언론을 통해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고 증언자로 나선 이후 부정적 시선을 받기도 했으나 용기를 내 사건 초기부터 일기 형식으로 썼던 글을 엮어 출간했다고 밝혔다. 윤 씨의 저서 ‘13번째 증언’은 법률 자문을 받아 10번의 수정 작업을 거친 끝에 출판됐다.


윤 씨는 “지금도 ‘소설이다’ ‘허구다’ 이런 얘기가 나오지 않느냐. 그래서 용기를 냈다“며 “후회하고 싶지 않았다. 나중에 자녀를 양육할 때 ‘엄마가 이렇게 했었다’고 말하고 싶었다”며 ‘장자연 사건’이 일어난지 10년이 지난 후에서야 책을 출간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자신과 관련된 부정적 시선과 관련해서는 “저를 질타하고 싫어하시는 분들이 있다는 것도 알고 있지만 그분들에게도 감사하다. 그분들 덕분에 더 올곧게 나아가서 언젠가 (그분들도) 진실을 알아 주실거란 마음으로 제 갈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윤 씨는 한 때 성상납 제의를 받았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그는 “저는 성상납을 한번도 한 적이 없지만 그런 제안을 들었다는 게 살면서 가장 수치스러웠던 기억”이라며 “10년 넘게 연기만 하고 싶었던 앤데, 그게 좌절되면서 무너졌었다”고 밝혔다.


이어 윤 씨는 “결코 받아들이지 않았지만 제안을 받은 것만으로도 수치스러웠다. 어머니의 설득으로 청소년 시절을 보낸 캐나다로 돌아간 뒤 우울증이 왔다”며 당시 느꼈던 심경을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윤 씨는 “사회에서 살아가면서 너무 불합리한 일, 억울한 일을 겪을 수밖에 없는 게 여러분의 잘못이 아니라는 것, 본인 스스로를 탓하지 말아주셨으면 좋겠다”는 말을 전했다.


한편 윤 씨는 2009년 유력인사 술자리 접대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한 문건을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한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로 알려져 있다.


언론을 통해 얼굴과 실명을 공개한 이후 신변의 위협을 느낀 윤 씨는 지난달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경찰이 신고 후 11시간이 넘도록 출동하지 않아 신속한 도움을 받지 못했다는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청원이 답변 충족 기준인 20만명 서명을 넘기자 경찰은 5명으로 신변 보호팀을 새롭게 구성해 윤 씨에 대한 경호를 강화했다.


그간 지속적인 신변 위협을 겪어온 윤 씨는 16번 째 증언을 마친뒤 “할 수 있는 증언은 모두 끝났다”며 부모님이 계신 캐나다로 떠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