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은행, 슈퍼마켓 사장님 지원나서…'대한상인과 업무협약'

최종수정 2019.04.10 08:59 기사입력 2019.04.10 08: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KEB하나은행은 '대한상인'과 슈퍼마켓 또는 개인형마트를 운영하는 유통자영업자들의 물품 구매자금 지원과 맞춤형 금융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대한상인은 전국 4만5000여개의 슈퍼마켓 가맹점을 보유한 한국체인사업협동조합(KVC)의 공산품 공급 본부 겸 운영사업자다. KVC는 2014년 2월 골목상권 보호를 위해 설립한 ‘온-오프라인 실시간 통합상품 발주시스템인 ‘생큐마트.com’을 운영하고 있다. 하나은행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소상공인 고객에 특화된 전용 대출상품과 제휴카드로 ‘생큐마트.com’에서의 원활한 물품 구매를 도울 계획이다. 아울러 다양한 제휴마케팅을 통해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실질적인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하나은행, 슈퍼마켓 사장님 지원나서…'대한상인과 업무협약'


하나은행은 이번 제휴로 소상공인들의 만성적 ‘구매자금 일시 부족 현상’에 대한 최적의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게 됐다고 소개했다.

하나은행은 은행 방문이 어려운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를 통해 계좌개설에서부터 가맹점 대금 관리, 구매자금대출 상담에 이르기까지 맞춤형 밀착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유통자영업자들은 업장 당 평균 10명의 인원을 고용하고 하루평균 1000명의 고객이 방문하고 있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봤다. 이와 관련해 "이들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은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과 직결되며 가장 효과적인 소상공인 지원책이 될 수 있다"고 봤다.


최병선 대한상의 대표이사는 "생큐마트.com 외 골목상권 구매 패러다임의 변화를 주도하는 새로운 플랫폼도 개발중"이라며 "하나은행과 협력해 지역 소상공인의 경쟁력 향상과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인석 하나은행 중앙영업2그룹 부행장은 “소상공인 손님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오랜 고민과 연구가 이번 업무협약으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다양한 맞춤형 금융지원으로 행복한 금융, 포용적 금융의 책임을 꾸준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