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이 끌고 삼성이 민다"…내년 무선 이어폰 1억대 돌파

최종수정 2019.03.15 14:16 기사입력 2019.03.15 10:02

댓글쓰기

2018년 대비 3배 규모로 성장할 전망
에어팟 주도 시장에 삼성, 구글 참여
2021년 30조원 규모 예상

"애플이 끌고 삼성이 민다"…내년 무선 이어폰 1억대 돌파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2020년 글로벌 무선 이어폰 판매량이 1억대를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애플의 '에어팟'이 주도해온 이 시장은 삼성전자 '갤럭시 버즈'의 합세로 급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15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2020년 글로벌 무선 이어폰 판매량이 1억290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2018년 4600만대의 약 3배 규모다. 매출로 보면 2021년까지 270억달러(30조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카운터포인트는 "스마트폰 보급과 함께 디지털 생활화가 가속되면서 무선 이어폰 시장도 변하고 있다"며 "무선 이어폰은 케이블에 이어 선까지 없앤 '트루 와이어리스' 형태의 제품으로 진화하며 차세대 히어러블 시장을 구축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글로벌 무선 이어폰 시장을 주도한 것은 애플의 에어팟이다. 에어팟은 지난해 3500만대 판매됐다. 애플은 올해 에어팟2 출시로 해당 시장 내 지배력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카운터포인트는 내년 애플이 무선이어폰 6000만대를 판매할 것으로 전망했다.


애플에 이어 삼성전자 , 화웨이, 아마존, 구글 등이 무선 이어폰 시장에 진출함에 따라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삼성전자가 최근 출시한 갤럭시 버즈는 무선 배터리 충전 기능, 방수 기능 등으로 긍정적 반응을 이끌고 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점유율 1위의 브랜드 인지도와 제품 생태계 전략 등을 통해 무선 이어폰 시장에서 영향력을 더욱 빠르게 확대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 애널리스트는 "일상 생활에서 무선 이어폰 활용도가 크게 확대되며 앞으로는 히어러블이라는 신규 영역이 생활의 일부분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특히 애플 시리,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와 같은 음성 AI 비서 기능과 결합하면서 향후 시장이 더욱 성장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