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랑을 싣고’ 홍경민, 대학 선배와 재회 “형 만나고 인생 180도 달려졌다”

최종수정 2019.01.13 15:26 기사입력 2019.01.13 15:26

댓글쓰기

사진=KBS1 시사교양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캡처

사진=KBS1 시사교양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캡처


KBS1 시사교양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 방송인 홍경민이 대학 선배 안호성 씨를 찾았다.

최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홍경민이 자신을 잘 챙겨줬던 같은 대학교 학과 선배 안 씨와 만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학창시절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했던 홍경민은 고2때 자퇴를 결정하고 암울한 청소년기를 보냈다. 내성적이고 우울한 성격이었던 홍경민을 활발한 성격으로 바꿔줬던 사람은 바로 대학교에서 만난 같은 학과 선배 안 씨였다.

이날 방송에서 홍경민은 안 씨에 대해 “외향적이고 리더십이 강한 형이라 동경하는 선배였다”며 “정서적으로 지대한 영향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서 알게 된 안호성 형으로 인해 내 인생이 180도 달라졌다”고 말했다.

당시 개그맨을 지망하던 안 씨는 유머러스한 성격으로 주위에 사람들이 많이 따르는 학생이었다. 홍경민은 안호성 덕분에 대인관계를 넓힐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20년 만에 안 씨를 만난 홍경민은 반가움을 표했고, 안 씨는 목사가 됐다고 밝혔다. 이에 홍경민은 “누가 목사를 한다고?”라며 “우리가 그렇게 주님의 말씀을 전할 정도로 착실하게 살지는 않은 거 같은데?”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