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부동산 그림자금융 470조…17%는 시한폭탄"

최종수정 2019.01.13 09:14 기사입력 2019.01.13 09: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국내 부동산 그림자금융이 470조원 규모로 추산됐다. 이 중 향후 부동산 경기 침체로 투자자들의 환매 또는 부실화 등으로 타격을 받을 수 있는 그림자금융 규모가 전체의 17%인 80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한국금융연구원이 발표한 '국내 부동산 그림자금융 현황과 업권별 리스크 관리방안'에 따르면 2018년 9월말 잔액 기준 국내 부동산 관련 그림자금융 규모는 약 469조7000억원이다.

부동산 그림자금융은 전통적인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기타 부동산 금융을 의미한다. 업권별로는 부동산신탁 수탁액 규모가 242조5000억원으로 가장 많다. 다음으로 부동산 관련 집합투자펀드가 139조원, 비은행권과 프로젝트파이낸싱(PF)대출 규모가 41조1000억원, 부동산 유동화증권이 23조8000억원, PF 신용보강이 22조2000억원, 개인간거래(P2P) 부동산 관련 대출이 1조1000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는 시스템 리스크 유발 가능성을 기준으로 정의한 주요 20개국(G20) 산하 금융안정위원회의 협의개념 그림자금융 정의에 기초해 추산한 수치다.

국내 부동산 그림자금융 470조원 중 국내외 부동산 시장 경기 상황에 따라 환매, 계약철회, 부실화 등의 영향을 받을 수 있는 그림자금융 규모는 전체의 17%인 80조원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상품별로는 부동산펀드 중 직접개발형펀드 4조원, 부동산신탁 중 차입형 및 책임준공확약형 토지신탁 10조1000억원, 증권사 PF대출 19조4000억원, PF 관련 신용보강 22조2000억원 및 관련 유동화증권 23조8000억원, P2P대출 1조1000억원 이었다.

신용상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향후 글로벌 통화정책 방향 전환, 경기 정체 또는 하강 국면 진입이 예상되는 만큼 업권별·상품별로 차별화된 리스크 관리방안이 모색돼야 한다"며 "국내 금융시장 상황에 적합한 그림자금융 범위, 관련자료 획득경로 확보 및 주기적 공개, 업권별 리스크 규모 측정을 위한 정책당국과 전 금융권 차원의 시스템 구축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