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집권 자민당 의원들 "韓 비자 제한·대사 일시귀국 해야" 주장

최종수정 2019.01.11 16:05 기사입력 2019.01.11 16: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최근 한일 관계가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집권 자민당 의원들 사이에서 한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등 강경책을 펼쳐야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고 11일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민당은 이날 외교위원회 소속 의원 등이 참석한 회의를 열고 한국 법원이 신일철주금의 한국 내 자산 압류 결정을 내린 것과 레이더 갈등 등 한일 관계 악화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자민당 의원들은 한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비자 발급을 규제하고 주한 일본 대사를 일시 귀국시키는 등의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또 일본 정부가 한국에 사죄를 요구하고 한국이 국제법을 지키지 않는 국가라는 것을 세계에 호소해야 한다는 등의 요구들도 이어졌다.

일본 정부는 신일철주금 자산 압류 결정과 관련해 잇따라 우려를 나타내며 반발하고 있다.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일본 기업이 한국에서의 비즈니스 환경에 걱정을 갖게 됐다"면서 "이는 한국 경제에 전혀 좋지 않고 일본에도 좋지 않다. 한국 정부가 적절한 판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코 경제산업상은 "한국 정부에 의한 구체적인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가운데 일본 기업에 대한 재산 압류 움직임이 나온 것은 극히 유감이다"라며 "관련 부처와 긴밀하게 연대해 구체적인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