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의 연봉순위는…실수령액과 세금까지 한 눈에 확인 가능

최종수정 2019.01.11 16:06 기사입력 2019.01.11 08:14

댓글쓰기

납세자연맹, ‘연봉탐색기 2019’ 선봬…1년 만근 근로자 기준, 정확도 높여

나의 연봉순위는…실수령액과 세금까지 한 눈에 확인 가능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본인의 연봉만 입력하면 전체 근로자 중에서 나의 순위를 알려주는 ‘연봉탐색기 2019’가 탄생했다. 지난 2017년 1월에 처음 선보여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연봉탐색기의 최신버전이다.

새로 업그레이드된 연봉탐색기 2019의 연봉순위에 이용된 데이터는 신규 입사자나 중도 퇴사자를 제외한 1년 만근 근로자만을 기준으로 측정해 정확도가 매우 높다는 평가다.

한국납세자연맹은 11일 “1년 동안(2016년 기준) 만기 근속한 근로자 1115만명 중 나의 연봉순위와 연봉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알려주는 연봉탐색기 2019를 서비스한다”며 “연봉순위 뿐만 아니라 내가 실제로 내는 세금과 실수령액, 절세비율, 연봉에 맞는 각종 세테크팁까지 제공해 합리적인 지출계획을 세우려는 직장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납세자연맹에 따르면 이전의 연봉탐색기는 연말정산을 한 근로자 1668만명에 대한 290개구간의 자료를 이용해 당시로써도 획기적인 서비스가 가능했다. 하지만 해당기간 중 퇴사자와 신규입사자 등 약 600만명 이상이 포함돼서 실제 연봉 순위보다 높게 산정되는 문제가 있었다.
이번 연봉탐색기는 2017년 국정감사때 김승희 국회의원이 국민보험공단으로부터 받은 통계자료를 입수해 재가공 과정을 거쳐 1년 만근한 근로자의 연봉데이타를 구축해 순위를 매겼다. 특히 연봉순위 이외에 제공되는 연말정산 정보들은 1000개 구간으로 세분화된 근로자의 소득자료를 활용해 신뢰도가 더욱 향상됐다.

‘연봉탐색기 2019’는 근로자 본인의 연봉을 입력하면 연봉순위는 물론 여기에 입력된 연봉데이타를 근거로 세금 등을 제외한 내 연봉의 실수령액과 내 연봉에서 빠져나가는 공제항목의 분포 및 금액을 분석해 준다. 또 내 연봉이 100만원 인상됐다고 가정했을 때 실제 나의 호주머니에 들어오는 돈과 국가 가져가는 돈이 얼마인지 알려준다.

무엇보다 본인의 한계세율을 계산해 줌으로써 소득공제가 늘어나면 환급액이 얼마나 증가하는지, 또 세율이 한 단계 상승하는 나의 연봉은 얼마인지 계산해 준다.

김선택 납세자연맹 회장은 “정부나 각종 기관에서 발표하는 근로실태조사 등 연봉정보는 연도중 입사·퇴사자가 포함돼 있어 연봉 정보에 왜곡이 있다”며 “연봉탐색기 2019는 보다 정확한 연봉순위를 통해 근로자 본인의 세금을 좀더 객관적으로 보여줘 납세자권리 의식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