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버, 고객정보 유출로 유럽에서 수억원 벌금

최종수정 2018.11.27 20:55 기사입력 2018.11.27 20:55

댓글쓰기

우버, 고객정보 유출로 유럽에서 수억원 벌금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차량호출 서비스 업체인 우버가 2016년 발생한 고객정보 유출사태에 따라 영국과 네덜란드에서 벌금을 부과받았다.

27일(현지시간)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영국 정보보호기구인 정보위원회(ICO)는 우버에 38만5000파운드(5억6000만원)의 벌금을 부과키로 했다. 네덜란드의 정보보호위원회(DPA)도 60만 유로(7억70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정보위원회는 성명에서 "우버는 정보 보안에 실패했고 고객과 운전자의 개인정보 유출 문제를 소홀히 다뤘다"고 했다. 이어 "유출 당시 누구도 이를 통보받지 못했고, 도움이나 지원을 받지도 못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우버는 지난 2016년 10∼11월 전 세계적으로 고객과 운전기사 5700만명의 개인정보를 해킹당했다. 우버는 해커에게 돈을 건낸 뒤 이를 숨겨왔으나 이후 당국에 적발됐다.

당시 영국에서는 270만명의 고객 정보가 유출됐다. 운전기사 8만2000명이 어디서 주로 활동하고 얼마나 벌었는지에 관한 정보도 해커에게 넘어갔다. 네덜란드에서도 17만4000여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