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NH證 "美재무부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작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사진출처=연합뉴스

사진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미국 재무부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가능성이 작다는 증권사 분석이 나왔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는 다음주 중 환율보고서를 통해 중국의 환율조작국 지정 여부를 발표한다.

일반적으로 환율조작국은 교역촉진법에 따라 ▲현저한 대미 무역수지 흑자(200억 달러 초과) ▲상당한 경상수지 흑자(GDP대비 3% 초과) ▲환율시장의 한 방향 개입 여부(GDP대비 순매수 비중 2% 초과) 등에 해당하면 지정된다.

김환 NH투자증권 연구원에 따르면 교역촉진법이 적용된 지난 2016년 4월 이후 세 조건 모두 충족한 국가는 없었다. 지난 4월 기준 한국, 일본, 독일, 스위스, 인도 등이 두 요건을 충족했다.
중국은 같은 시기 세 요건 중 대미국 무역 흑자 규모만 충족했다. 교역촉진법과 함께 종합무역법도 미국 재무부의 환율 조작국 판단 기준으로 적용된다.

김 연구원은 "교역촉진법과 종합무역법 중 어떤 법을 근거로 환율조작국을 지정할지는 미국 재무부의 재량"이라며 "교역촉진법 요건만 고려하면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하기는 어려운데, 중국 경상수지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0.5%에 불과한 데다 지난 1분기에 중국이 경상적자를 기록하기도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가능성이 작다고 봤다. 그는 "중국이 위안화 가치를 인위적으로 조작한 근거가 부족한 상황"이라며 "위안화 약세는 인위적 조정이 아니라 달러화 강세 영향 때문으로 보이고 달러화 강세 압력이 약해지면 위안화가 강세 전환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故정주영 회장 63세 며느리, 태극마크 달고 아시안게임 출전한다 농심, '먹태깡' 돌풍 여전…"600만봉 넘었다" "당 대표 체포안 통과에 웃음이 나냐" 개딸 타깃된 고민정

    #국내이슈

  • '폭군' 네로 황제가 세운 궁전… 50년 만에 재개장 [르포]"새벽 1시에 왔어요" 中, 아이폰 사랑은 변함없었다 "연주에 방해된다" 젖꼭지까지 제거한 일본 기타리스트

    #해외이슈

  • [포토] 무거운 표정의 민주당 최고위원들 조국·조민 책, 나란히 베스트셀러 올라 [아시안게임]韓축구대표팀, 태국 4대 0 대파…조 1위 16강 진출(종합)

    #포토PICK

  •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기아, 2000만원대 레이 전기차 출시 200만원 낮추고 100만㎞ 보증…KG 새 전기차 파격마케팅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폭스 회장직 물려받은 머독의 장남, 라클런 머독 [뉴스속 용어]헌정사 처음 가결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뉴스속 용어]'연료비조정단가' 전기요금 동결 신호?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