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ABCP 사태, 네탓 공방…윤석헌 금감원장 "다시 집중 점검할 것"

최종수정 2018.10.12 16:21 기사입력 2018.10.12 16: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윤석헌 금융감독원이 중국국저에너지화공그룹(CERCG)이 보증한 해외발행 사모사채인 금정제십이차 ABCP(1645.5억원) 사태에 대해 다시 들여다 보겠다고 밝혔다. 윤 금감원장은 12일 한화투자증권, KTB자산운용, NICE신용평가를 상대로 한 '중국 ABCP 부도 사태' 관련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채권 판매로 소비자에 미친 피해는 상당히 크다"며 "다시 집중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5월8일 발행된 ABCP는 발행된 지 3일만에 금정제십이차 ABCP를 보증한 CERCG가 기존에 발행던 3억5000달러 규모의 역외자회사 채권의 교차부도가 발생하면서 논란이 됐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증인을 대상으로 ABCP 발행 관련 법적 책임 소재, 발행 당시 현지 실사 여부 등을 물었다. ABCP 발행에 법적 책임이 있는 주관회사가 어디냐는 질문에 김영대 나이스 신용평가 대표와 윤 금감원장은
한화투자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을, 김태우 KTB자산운용 대표는 한화투자증권을 지목했다. 반면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는 "주관사에 해당하는 지에 대한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CERCG 기업실사에 대한 책임을 놓고 주관사와 신용평가사 간 공방도 벌어졌다. 경영상태 등을 파악하기 위한 실사를 진행했느냐는 지 의원의 질문에 권 대표는 "채권의 경우 신용등급에 의해 거래되는 것으로, 저희가 안했다"고, 김영대 대표는 "신용평가사 업무 영역이 아니다. 통상적으로 주관사에서 책임진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윤 금감원장은 "한화투자증권, 이베스트증권 책임"이라고 말했다.

ABCP 발행 당시 현지 확인차 중국 CERCG 출장 간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김영대 대표는 "실무진이 지난 2월 현지에 다녀왔다"고 답했지만, 지 의원이 "한화투자증권이 주관사로 추진할 때가 아니라,
교보증권
이 추진하던 때"라고 지적하자 김 대표가 "그렇다"고 수긍했다. 이어 채권을 발행하려면 현지에 가야하지 않느냐고 지 의원이 묻자, 윤 금감원장은 "그렇다"고 답했다.
신용평가 보고서에 CERCG가 지방 공기업으로 표기된 점도 문제로 지목됐다. 김태우 KTB대표는 "NICE 신용평가 보고서를 보면, 중국 국영기업으로 명시돼 있어 공기업으로 알았다", 권 대표도 "지방 공기업으로 명기돼 있어 그렇게 알고 있다"고 말하자, 김영대 대표는 "비공식 보고서였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대해 지 의원은 "결론적으로 보면 채권 발행하면서 현지 확인, 기업 실사 제대로 안했다. NICE신용평가사, KTB, 한화투자증권은 직무유기를 한 것"이라며 "신용평가 보고서 내용을 이해관계자가 오해하게 작성한 NICE신용평가사도 책임 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KTB자산운용에 대해 부도날 것을 알면서도 유통한 점, 공식 부도 선언 이후 판매를 중지한 점을 문제로 지목했다. 이와 관련해 김태우 대표는 "모든 절차를 거쳐 5영업일 이후 5월28일 정확한 부도선언 이후 판매중지했다"고 해명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