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 고위급회담 15일 개최…평양선언 이행방안 논의(종합)

최종수정 2018.10.12 15:25 기사입력 2018.10.12 15:25

댓글쓰기

판문점 평화의집 개최…南조명균 수석대표로
군사공동위·적십자회담 등 분야별 후속회담 일정 확정할 듯
北철도·도로 공동조사, 평양예술단 서울 공연 등도 논의
10월 5일 오후 평양 고려호텔에서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만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대화를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10월 5일 오후 평양 고려호텔에서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만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대화를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남북은 평양공동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15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한다고 통일부가 12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정부는 지난 8일 통지문을 통해 12일 고위급회담 개최를 제의했고 북측은 오늘 통지문을 통해 15일에 개최할 것을 수정 제의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북측 제의에 동의하는 통지문을 전달했다.

회담에 우리 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각 의제별 담당 부처 차관 등을 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할 것이라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수석대표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조 장관은 지난 5일 10·4선언 공동행사 계기로 평양을 방문했을 때 리 위원장과 만나 사실상 고위급회담을 갖고 협의를 진행했다. 다만 분야별 후속회담 일정이 정해지지 않아 추가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고위급회담에서는 평양공동선언에서 조속히 가동하기로 한 남북군사공동위원회와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개소를 논의할 적십자회담 일정이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달 중 하기로 한 평양 예술단의 서울 공연, 2020년 하계올림픽 공동진출 및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등 일정도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연내 남북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 일정이 당면해 있다. 조 장관은 지난 5일 평양에서 "바로 이행 해야할 것은 철도 공동조사가 지연되는데 다시 일정을 잡아서 해나가는 문제"라고 전하기도 했다. 남북은 지난 8월 말 남측 인원과 열차를 북측에 보내 철도 현지공동조사를 하려했으나 유엔군사령부가 통행을 승인하지 않아 불발됐었다.

산림분야 협력과 전염병 방지를 위한 방역 및 보건의료 협력 방안을 위한 일정도 회담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방안을 전반적으로 협의하고 이런 논의를 위한 분야별 후속회담 일정을 북측과 협의·확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면서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켜 나가고,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