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피로 지켜온 NLL, 피 흘리지 않고 지킨다면 더 가치있어"

최종수정 2018.10.12 10:54 기사입력 2018.10.12 10:54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에서 박한기 신임 합참의장의 보직 신고를 받은 뒤 삼정검에 수치를 달아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에서 박한기 신임 합참의장의 보직 신고를 받은 뒤 삼정검에 수치를 달아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부애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서해 북방한계선(NLL)과 관련해 “NLL은 우리 장병들이 피로 지켜온 경계선"이라며 ”피로 NLL을 지켜온 것은 숭고한 일이지만 계속 피로 지킬 수는 없는 것이고 피를 흘리지 않고도 지켜낼 수 있다면 더더욱 가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박한기 신임 합동참모의장(합참의장)과 황인권 육군 제2작전사령관(대장)에게 각각 보직신고를 받은 후 가진 환담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냉전 체제를 종식하고 한반도에 평화체제가 구축되면 NLL을 두고 남북이 피를 흘리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서해 북방한계선(NLL) 완충지대에 대해 “피로써 지켜온 NLL을 포기한 폭거를 저질렀다"는 자유한국당의 비난을 반박하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그 방법이 NLL이라는 분쟁의 바다 위에 하나의 평화수역으로 만들어 남북 간의 군사 충돌이 원천적으로 없게 만들고, 그 쪽 수역은 우리 어민들이 어로 금지선 때문에 황금어장을 두고도 조업을 못하고 있는데 그 부분에 남북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해서 남과 북의 어민들이 함께 조업할 수 있게 하면 우리 어민들에게도 큰 도움이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구상이 사실은 전두환 정부 시절부터 오랫동안 추진돼 왔던 것인데 북한이 NLL이라는 선을 인정하지 않다 보니 구체적인 합의에 이르지 못했던 것"이라며 "판문점(정상회담)부터 이번 정상회담까지 일관되게 북한이 NLL을 인정하면서 NLL을 중심으로 평화수역을 설정하고 공동어로구역을 만들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NLL을 북한으로 하여금 인정하게 한 것도 큰 의미가 있고 그 분쟁의 수역이었던 NLL을 이제는 정말 명실상부하게 평화의 수역으로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굉장한 대전환”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분쟁의 소지는 육상의 비무장지대, 군사경계선을 중심으로도 늘 있어왔지만 현실적으로 가장 충돌의 가능성이 큰 것이 서해지역이기 때문에 남북 간의 평화에 있어서 획기적인 진전을 이루는 길이라는 것 잘 좀 해 주시기 바란다”는 말도 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