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제주해군기지,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

최종수정 2018.10.11 14:22 기사입력 2018.10.11 14:22

댓글쓰기

제주 국제관함식 참석

11일 오후 서귀포시 강정동 제주해군기지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서 시민들이 해군 함정을 타고 사열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1일 오후 서귀포시 강정동 제주해군기지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서 시민들이 해군 함정을 타고 사열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제주)해군 기지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제주 서귀포시 강정동 제주해군기지 앞바다에서 열린 '2018 제주 국제관함식'에 참석해 "제주는 이념 갈등으로 오랜 시간 큰 고통을 겪었지만 강인한 정신으로 원한을 화해로 승화시킨 평화의 섬"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개최되는 제주 국제관함식은 세계해군의 발전과 위용을 만방에 떨치고 서로의 우정을 나누는 축제의 장"이라며 "바다를 지키는 여러분의 위용을 마음껏 자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은 이제 군사적 대결을 끝내기로 선언했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며 "평화로 가는 길은 결코 순탄하지 않겠지만 대한민국은 그 길을 끝끝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강한 국방력"이라며 "그 중에서도 해군력은 개방·통상 국가의 국력을 상징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양강국은 대한민국의 미래"라며 "나는 대한민국 해군이 한반도의 평화를 넘어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강하게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한다"며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