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플레이어’ 측, 故 노무현 대통령 실루엣 사용 사과…“관계자 징계할 것”

최종수정 2018.10.10 07:54 기사입력 2018.10.09 00:06

댓글쓰기

사진=OCN ‘플레이어’ 화면 캡처

사진=OCN ‘플레이어’ 화면 캡처



‘플레이어’가 故 노무현 대통령의 실루엣 사진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돼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제작진 측이 공식 사과했다.

8일 OCN ‘플레이어’ 제작진은 채널을 통해 “7일 방송된 4회에서 면밀히 검토하지 않고 '그 사람' 역의 실루엣으로 해당 이미지를 연상하게 하는 이미지를 사용했다”면서 “후반 작업에서도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노출하게 됐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제작진 측은 “해당화면은 방송 후 관련 사실을 인지한 뒤 곧바로 모든 VOD 서비스를 비롯한 재방송 등에서 삭제 조치할 예정”이라며 “엄밀히 조사해 해당 관계자가 합당한 징계를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7일 방송된 ‘플레이어’에는 강하리(송승헌 분)가 특정 타깃을 노려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문제는 송승헌의 최종 타깃으로 보이는 실루엣이 고 노무현 대통령의 실루엣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해당 사진은 극우 성향의 보수 커뮤니티 ‘일베’에서 만든 것으로 해당 사진이 권력 범죄자 중 한 명을 표현하는 데 사용돼 비판을 받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