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화웨이 CEO "폴더블폰, PC 대체할 완벽한 기기"

최종수정 2018.09.14 18:24 기사입력 2018.09.14 07:39

댓글쓰기

"폴더블폰, 스마트폰의 작은 디스플레이 한계 극복"
삼성 화웨이 '최초 폴더블폰 경쟁' 심화…최초 타이틀 누가 거머쥘까
화웨이 리차드 위 CEO

화웨이 리차드 위 CEO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리차드 위 중국 화웨이 최고경영자(CEO)가 "폴더블폰은 PC를 대체하기에 완벽한 디바이스"라고 말했다. 화웨이는 늦어도 내년 초에 폴더블폰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13일(현지시간) 미국 IT전문매체 폰아레나는 위 CEO와 독일 디벨트의 인터뷰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화웨이는 삼성전자와 함께 '세계 최초 폴더블폰'을 공개할 유력한 후보로 지목된다. 보도에 따르면 위 CEO는 "현재 폴더블폰을 연구 중"이라고 밝히며 PC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폴더블폰이 상업적으로도 충분히 가치 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폰은 이메일 주고받기, 메신저, 동영상 시청 등 PC의 다양한 업무를 대신하고 있으나 PC를 대체하기에는 부족함이 있다. 바로 작은 화면 때문이다. 복잡한 문서·사진·동영상 작업을 진행할 때 작은 화면은 늘 사용자에게 한계를 느끼게 한다. 반면 폴더블폰은 접을 수 있어 휴대성과 큰 화면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다. 이에 위 CEO는 폴더블폰이 스마트폰의 한계를 딛고 PC를 대체할 수 있다고 믿는 것이다. 물론 PC와 같이 복잡하고 무거운 명령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스마트폰의 칩셋도 뒷받침되어야 한다.

폰아레나에 따르면 화웨이의 한 임원은 이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2018에서 다시 한 번 내년 초 폴더블폰 공개를 확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도 '갤럭시노트9' 공개 국내 기자간담회에서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해서는 최초를 뺏기고 싶지 않다"며 "이제는 품질, 내구성 문제는 넘어섰고 마지막 능선을 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세계 최초 폴더블폰을 둔 경쟁이 점화되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삼성전자 역시 내년 초 폴더블폰을 출시할 계획이다. 디스플레이 크기는 7인치로 지갑처럼 반으로 접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최초'보다는 '완성도'에 방점을 찍고 혁신성은 물론 내구성과 편의성을 두루 갖춘 폴더블폰을 내놓겠다는 방침이지만 '세계 최초' 타이틀을 화웨이에 양보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최근 중국 제조사들이 트리플 카메라폰과 디스플레이 지문센서 등으로 최초 타이틀을 잇따라 거머쥐면서 '기술 삼성'이라는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이에 제품 코드명도 '위너(winnerㆍ승자)'로 지었다고 알려졌다. 화웨이 등 경쟁사를 제치고 폴더블폰 맞대결에서 승리하겠다는 삼성전자의 강한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화웨이 역시 절실하기는 마찬가지다. 후발주자 이미지가 강한 화웨이는 '타도 삼성'을 목표로 스마트폰 판매량은 물론 기술 수준에서도 우위를 점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