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눈치보기 들어간 강남 부동산 '폭풍전야'

최종수정 2018.09.11 13:30 기사입력 2018.09.11 13:30

댓글쓰기

정부 부동산 종합대책, '공급·세제·대출' 3종 세트 발표 임박…고가 아파트 매수 줄고 정부 규제 수위 관망 흐름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서울 강북 지역에서는 아파트 값 급등세가 이어지는 것과 달리 '강남' 부동산시장은 눈치 보기 장세로 돌아서 귀추가 주목된다. 이달 들어 10억원 이상의 아파트 거래 사례도 눈에 띄게 줄었다.

문재인 정부가 추석 전 부동산 종합 대책 발표를 예고하자 강남 지역부터 숨죽이며 관망세로 돌아선 것으로 분석된다. 전문가들은 현재 서울 부동산시장이 '폭풍전야'의 흐름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상 급등 분위기에 휩쓸려 추격 매수에 나서는 것은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등재된 9월 서울 아파트 매매 사례 263건 중 10억원 이상은 14건으로 전체의 5.32%에 불과하다. 8월에는 서울 아파트 매매 사례 4384건 중 454건이 10억원 이상으로 10.36%에 달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9월 서울 아파트 거래 사례 중 최고가는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84㎡로 23억원에 매매됐다.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4단지 99.61㎡는 16억원, 강남구 삼성동 서광아파트 84.9㎡는 14억원에 각각 거래됐다.

흥미로운 대목은 9월 아파트 실거래 사례를 분석해볼 때 서울 부동산시장의 이상 과열이라는 외부 평가와는 다른 흐름이 감지되고 있다는 점이다. 반포자이 84㎡는 8월에 23억5000만원에 거래됐지만 9월에는 가격이 5000만원 하락했다. 서광아파트 84.9㎡도 지난 7월의 14억9000만원보다 9000만원 하락한 가격으로 9월에 거래가 성사됐다.
특히 8월에는 서울에서 25억원 이상 고가 아파트가 19건 매매됐지만 9월에는 아직 한 건도 신고되지 않았다는 점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강남 재건축 단지 등 고가 아파트 거래가 줄어든 것은 부동산 종합 대책의 수위를 지켜보고 매수 타이밍을 조절하려는 흐름과 맞물려 있다.
눈치보기 들어간 강남 부동산 '폭풍전야'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추격 매수를 할 때도 대출 한도와 보유 자금 등을 고려할 수밖에 없는데 매도 호가가 너무 높고, 가격 부담이 임계치에 다다른 느낌"이라며 "현재 거래되는 아파트는 강북 외곽이나 4억원 이하 중소형 아파트가 주축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9월1주 차 주간동향 조사 결과 노원구 1.0%, 성북구 0.95% 등 강북 지역이 주간 매매 가격 변동률 1, 2위를 차지했다. 올해 상반기 부동산시장에서 신조어를 만들어낸 '마·용·성·광(마포·용산·성동·광진)'의 기세도 지속되고 있다. 강북 부동산의 흐름도 정부의 부동산 종합 대책 발표 결과에 따라 방향성을 달리할 것으로 보인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