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말 DJ·盧 정부에서도 '1948년 건국'을 인정했나

최종수정 2018.08.15 18:55 기사입력 2018.08.15 18: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최근 정치권이 '건국절 논란'으로 시끄러운 가운데 과거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의 광복절 축사가 다시 회자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과거 이들 진보 정부에서 축사를 통해 '1948년 건국'을 인정한 바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가진 원내대표단·상임위원장 간사단회의에서 “김대중 대통령은 1998년 8.15 경축사와 제2건국추진위 창립선언문에서, 노무현 대통령은 2003년과 2007년 8.15 경축사에서 1948년을 건국의 해로 밝혔다”며 “UN을 비롯한 국제사회도 1948년을 대한민국 건국의 해로 공식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6년 10월 28일 목포역 광장에서 시민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gomoosin@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6년 10월 28일 목포역 광장에서 시민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gomoosin@

실제 확인결과, 김대중 전 대통령의 경우 정확히는 1998년 8월 11일 '제2의 건국은 21세기를 준비하는 운동' 보훈단체 회장단 초청 오찬사에서 이같은 '건국' 발언이 있었다.
당시 김 전 대통령은 오찬사에서 "우리는 지금 광복 53주년, 건국 50주년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이처럼 우리가 경축의 날을 앞두고 있는 것은 오로지 애국선열, 국군용사, 민주인사들의 희생과 덕택이라고 생각합니다"고 말했다. 한국당의 주장처럼 김 전 대통령도 '건국 50주년'이란 표현으로 1948년을 건국의 해로 인정하는 듯 보인다.
그러나 김 전 대통령은 곧이어 "1919년 임시정부를 세워 해방되는 날까지 26년 동안 법통과 간판을 유지해 온 것도 세계에서 유례가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우리나라가 임시정부로부터 법통을 이어왔다는 점을 명확히 한 셈이다.

4일 뒤 광복절에 가진 '대한민국 50년 경축사'에서는 "대한민국 건국 50년사는 우리에게 영광과 오욕이 함께 했던 파란의 시기였습니다. 국토분단과 동족상잔 그리고 수십년간의 군사독재로 인한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우리는 세계 11위의 경제대국을 이 땅에 건설했습니다"라고 했다. 다만 김 전 대통령은 이 연설문 서두에서 "오늘은 광부 53주년 기념일이자, 대한민국 정부수립 50주년을 맞이하는 역사적인 날"이라며 '건국 50주년'이란 말 대신 '정부수립 50주년'을 강조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미지출처=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이미지출처=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경우 2003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58년 전 오늘, 우리의 아버지 어머니들은 일본 제국주의의 압제에서 해방되었습니다. 빼앗겼던 나라와 자유를 되찾았습니다. 그로부터 3년 후에는 민주공화국을 세웠습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이 곧바로 "국민이 주인이 되는 나라를 건설한 것"이라고 부연하면서 진정한 의미로 '1948년 건국'을 인정했다고 해석하기엔 논란의 여지가 있다.
노 전 대통령은 2007년 광복절 경축사에선 서두에 "62년 전 오늘, 우리 민족은 일본제국주의의 압제에서 해방되었습니다. 그날 우리는 가슴 벅찬 기쁨으로 서로 얼싸안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리고 3년 뒤 이날, 나라를 건설했습니다"라고 했다.
그러나 노 전 대통령이 여기서 말한 '나라 건설'은 '건국'을 의미하는 게 아니라 문맥상 그 뒤에 오는 "오늘 우리가 자유와 독립을 마음껏 누리고 사는 대한민국을 만들었습니다"란 말을 설명하기 위한 뜻으로도 풀이될 수 있어 역시 논란이 남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제70주년 정부수립 기념 경축식'에서 ‘건국’이라는 말을 일체 쓰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경축사를 통해 "오늘은 광복 73주년이자 대한민국 정부수립 70주년을 맞는 매우 뜻깊고 기쁜 날"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수립 70주년을 맞는 오늘 대한민국은 세계적으로 자랑스러운 나라가 됐다"고도 했다.

이에 한국당은 윤영석 수석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건국 과정의 엄연한 역사를 애써 외면하고 '1948년 8월15일 대한민국 건국'이라는 사실(史實)마저 부정하는 문재인 정부의 역사 인식과 의도가 무엇이냐"며 "문재인 정부는 애국선열이 피와 목숨으로 지킨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가치를 퇴색시켜서는 결코 안 된다"고 비난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