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38노스 "北 영변 핵시설 냉각시스템 작업 계속"

최종수정 2018.08.10 18:11 기사입력 2018.08.10 18:11

[아시아경제 국제부]북한의 영변 핵 관련 시설에서 일련의 작업이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관찰되지만 원자로 가동 징후는 불분명하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사이트인 38노스가 9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지난달 31일 촬영된 상업용 위성사진 판독결과를 토대로 "영변 핵과학연구단지에서 5MW(메가와트) 원자로의 2차 냉각 시스템에 관한 작업이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종전 냉각수 배출관에서는 낮은 유량의 냉각수가 배출됐는데, 이는 원자로가 가동되는 것이라기보다는 이전에 원자로를 가동하면서 발생한 잔존 열을 식히는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38노스는 분석했다. 5MW 원자로의 2차 냉각 시스템과 연관된 새 펌프실 옆의 구룡강에서 준설이 계속 이뤄지는 모습이 포착됐고, 이는 시스템 개선 작업이 완료되지 않았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설명이다.

다만 38노스는 새 펌프실이 원자로 가동 징후를 최소화하기 위한 새 배출구로서 기능해 왔던 게 아닌가 하는 의문도 제기된다고 전했다.

구룡강 서안에서는 준설이 계속되고 있고, 구룡강을 가로질러 저수지를 형성한 제방 댐을 개조하는 작업이 시작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원자로 냉각을 위해 지속해서 용수를 공급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또 5MW 원자로 및 실험용 경수로(ELWR)의 안과 주변에서 차량 통행이 계속 이뤄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실험용 경수로가 가동을 시작했다는 것을 식별할 흔적은 없었다는 분석이다.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