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선관위, 6·13 지방선거 보전비용 3202억원 보전

최종수정 2018.08.10 15:23 기사입력 2018.08.10 15:23

댓글쓰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ㆍ보궐선거가 치러진 13일 서울 영등포다목적배드민턴체육관에 설치된 영등포구선거관리위원회 개표소에서 사무원들이 개표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ㆍ보궐선거가 치러진 13일 서울 영등포다목적배드민턴체육관에 설치된 영등포구선거관리위원회 개표소에서 사무원들이 개표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0일 6·13 지방선거와 관련 정당과 후보자가 선거운동을 위하여 지출한 선거비용 총 3202억 9000만원을 보전했다고 밝혔다.

중앙선관위는 이날 자료를 통해 후보자(비례대표선거의 경우 후보자를 추천한 정당)가 청구한 선거비용 보전내역에 대해 서면심사와 현지실사를 통해 적법여부를 조사한 결과 656억여 원을 감액하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헌법상 선거공영제의 원칙과 공직선거법에 따라 후보자가 당선되거나 일정 득표수 이상인 경우 선거운동을 위해 지출한 선거비용을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보전하게 된다.

이번에 선거비용을 보전 받는 후보자는 총 6619명(전체 후보자 8830명의 75%)으로 이 중 당선되었거나 유효투표총수의 15%이상을 득표하여 선거비용 전액을 보전 받는 대상자는 5640명, 유효투표총수의 10%이상 15%미만을 득표하여 선거비용의 50%를 보전 받는 사람은 979명이다.

선거별 보전액을 보면 ▲시·도지사선거(36명) 412억여 원, ▲교육감선거(52명) 549억여 원, ▲구·시·군장선거(543명) 570억여 원, ▲지역구시·도의회의원선거(1681명) 548억여 원, ▲비례대표시·도의회의원선거(46개) 72억여 원, ▲ 지역구구·시·군의회의원(3941명)선거 966억여 원, ▲비례대표구·시·군의회의원선거(317개) 82억여 원, ▲교육의원선거(3명) 8000만여 원 ▲국회의원 재·보궐선거(27명) 30억여 원으로 나타났다.
이번 선거비용 보전액은 지난 제6회 지방선거 보전액 2931억 7천만여 원 보다 271억 2000천만여 원 증가하였으며, 이는 이번 지방선거의 보전청구 후보자수가 증가(제6회 지선 6352명, 제7회 지선 6619명)한데 따른 것이다.

선거별 후보자 1인당 평균 보전액은 지난 제6회 지방선거와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또한, 당선여부 또는 득표율에 관계없이 지출액 전액을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부담하는 점자형 선거공보 작성·발송비용, 점자형 선거공약서 작성비용, 활동 보조인 수당?실비 등 총 29억 7000만여 원을 해당 후보자에게 지급했다.

중앙선관위는 선거비용을 보전한 후라도 위법행위에 소요된 비용이나 선거비용 축소·누락, 업체와의 이면계약을 통한 리베이트 수수, 정치자금 사적 및 부정용도 지출 등 불법행위가 적발된 때에는 해당 금액을 반환하게 함은 물론 고발 등 엄중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누구든지 오는 10월 22일까지 각 관할 선관위를 통해 정당·후보자가 제출한 정치자금 수입?지출내역과 첨부서류를 열람하거나 사본을 신청할 수 있으며, 정치자금 수입·지출내역 중 선거비용 내역은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