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국 조카’ 우승희 “장가도 안 간 삼촌이”…김종국 축가 거절

최종수정 2018.07.23 08:23 기사입력 2018.07.23 08:23

댓글쓰기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화면 캡처



가수 김종국의 조카인 모델 우승희가 김종국의 결혼식 축가를 거절했다.

22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우승희의 결혼을 앞두고 모인 김종국 가족이 공개됐다.

이날 김종국은 결혼을 앞두고 웨딩드레스를 입은 우승희의 모습에 “예쁘다. 요즘 웨딩드레스가 정말 예쁘게 나오는구나. 정말 부럽다”고 감탄했다.

김종국은 우승희에게 결혼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축가를 불러주겠다고 제안했으나 우승희는 “촌수가 나보다 높은데 축가를 불러주는 것이 어른들 보기에 안 좋을 수 있다”고 김종국의 축가를 거절했다. 이어 “장가도 안 간 삼촌이”라고 덧붙여 출연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예비 조카사위를 만난 김종국은 함께 식사 자리를 가졌다. 김종국은 조카사위에게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가 무엇이냐”고 물었고, 조카사위는 “저도 이유를 모르겠다. 설명하기 어렵다. 사귀자마자 결혼해야겠다 생각했다”고 답했다.

조카사위의 답변을 들은 김종국은 “예전에는 만남이 우선이었는데, 지금은 결혼을 생각하고 만나게 되는 것 같다”며 “좋은 나이에 결단을 잘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종국의 또 다른 조카인 가수 소야도 등장했다. 소야는 지난 2010년 혼성듀오 ‘소야앤썬’으로 데뷔했으며 지난해 KBS 2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 출연하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