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영삼 "당 환골탈태 시키겠다" 당 대표 출마선언

최종수정 2018.07.19 10:18 기사입력 2018.07.19 10:1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민영남 전 전남지사 후보가 19일 민주평화당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민 전 후보는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당을 완전히 환골탈태하기 위해 당 대표 출마를 결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 전 후보는 "지난 IMF 때보다 서민대중의 삶은 더 고통스럽다. 경기는 IMF 때보다 더 죽어버린 것을 온몸으로 느끼고 있다"며 "최악의 빈부격차, 살인적인 실업률 속에 서민의 삶은 피폐해지고 망가졌다. 상황이 이럼에도 정부와 여당은 남북관계 개선이라는 일시적 호재에 도취되어 아무런 해법도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런데 이런 위기의 경제상황보다 더욱 심각한 곳이 바로 우리 민주평화당이다. 여당은 남북관계 개선이라도 주도했지만 우리는 아무런 정책 대안도 제시하지 못하고 분열과 갈등만 반복하고 있다"며 "이런 과정에서 그 어떠한 정치적 리서십도 작동하지 못하고 있다. 우리를 바라보는 민심은 싸늘합다. 그들은 언제든 우리를 버리고 돌아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평화당은 여당의 대선후보 경력이 있는 사람을 비롯해 많은 인재들이 모인 곳이다. 하지만 그동안 우리는 수많은 갈등과 분열을 노정시켜 왔다"며 "제가 분열과 갈등의 중재자가 되겠습니다. 만나서 설득하고 설득하겠다. 상생과 협력의 모델을 우리 당에 이식시키겠다. 변화와 화합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민 전 후보는 "우리 민주평화당은 이제 갈등과 분열을 이겨내고 통합과 상생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 젊고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단결과 단합으로 당의 통합과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 저 민영삼, 그 장도의 첫걸음을 내디디려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