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교도통신 "김정은, 日에 납치문제 조사 결과 재설명 지시"

최종수정 2018.07.12 20:22 기사입력 2018.07.12 20:22

2014년 스톡홀름 합의 이후 조사 내용인 듯
교도통신 "김정은, 日에 납치문제 조사 결과 재설명 지시"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한 조사 결과를 일본 측에 재설명하라고 지시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교도통신이 12일 전했다.

통신은 최성룡 납북자가족모임 대표가 "북한 평양의 소식통으로부터 정보를 입수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평양의 소식통은 "북한 당국은 조사 결과를 이미 비공식적으로 일본에 전달했다는 입장"이라며 "그러나 일본 측이 조사결과에 대한 설명을 들을 적이 없다고 하고 있어서 김 위원장이 '재설명을 하라'는 취지의 지시를 한 것"이라고 전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북한이 제시한 조사 결과는 2014년 5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북일간 합의에 기반을 둔 것으로 보인다. 당시 양측은 "북한은 일본인 납치문제를 재조사하고 일본은 대북제재를 완화한다"고 합의했다.

이에 따라 북한은 납치피해자를 포함한 북한 내 일본인에 대해 전면적인 실태 조사를 하기 위한 특별조사위원회를 설치했다. 하지만 북한은 2016년 북일관계 악화에 따라 일방적으로 조사를 중단했다.
이와 관련 통신은 또 다른 북일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 이후 일본측에 '스톡홀름 합의는 파기되지 않은 것'이라는 뜻을 전했고, 북일 양측은 합의가 유지되고 있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북일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만큼 이 조사 결과에 대한 일본 측의 태도가 향후 북일 간 대화 여부의 초점이 될 것으로 통신은 전망했다.

한편 일본 내각관방 산하 '납치문제대책본부'는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가 17명이라고 규정했다. 이 가운데 5명은 2002년 고이즈미 총리 방북 당시 귀국했다. 이에 현재 문제가 되는 납치피해자는 12명이다. 일본 정부는 이들의 생사확인 및 귀국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은 12명 가운데 8명은 사망했고 4명은 북한에 있지 않다며 일본 측 주장을 반박해 왔다.

이 밖에도 일본 정부는 납치 피해자로 인정하지는 않았지만 납치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특정실종자'를 883명으로 규정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