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보건산업진흥원, '朴 의료한류 기지' 지분 매각

최종수정 2018.07.12 06:57 기사입력 2018.07.11 10:30

댓글쓰기

-매년 10억원 혈세 쏟아붓는데도 성과 없어…이사회서 '코리아메디컬홀딩스' 지분 매각안 의결

단독[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박근혜 정부가 야심차게 추진했던 '의료 한류'의 기지인 코리아메디컬홀딩스(KMH) 지분을 판다. 매년 10억원의 혈세를 쏟아붓고도 변변한 실적을 내지 못하자 결국 철수 수순을 밟는 것이다.

11일 복지부 등에 따르면 최근 보건산업진흥원은 이사회를 열고 진흥원이 보유한 KMH 지분을 일부 또는 전부 매각하는 안을 의결했다. 지난해 말 기준 진흥원이 보유한 KMH의 지분은 62.75%다.

진흥원은 현재 외부 자문을 받아가며 지분 매각을 위한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진흥원 관계자는 "KMH가 의료 수출 전문기구라는 목적성은 있지만 계속 국고 보조로 회사를 운영할 수는 없지 않겠느냐"며 "진흥원이 KMH의 지분을 사들여서 공공성을 확보했지만 성과가 너무 안 나왔고 앞으로도 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KMH는 2013년 3월 박근혜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인 의료 수출을 돕기 위해 설립한 민관 합작 형태의 의료시스템 해외진출 지원 전문회사다. 보건의료를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려면 의료 수출 전문기구를 육성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출발했다. 당시 진흥원과 한국산업은행, 한국의료수출협회, 6개 의료기관이 공동 출자했다.
그러나 이렇다 할 성과가 나지 않는 데다 민간 지분 참여에 따른 공공성 시비까지 불거졌다. 당시 복지부는 결국 경영 정상화를 위한 특단의 조치로 공공화 카드를 꺼내들며 KMH를 적극 변호했다. 영국, 일본이 공공기관 형태의 의료진출 전문기관을 설립해 의료 수출을 본격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는 이유도 들었다. 2015년 진흥원이 민간 주주 지분 일부를 인수, 진흥원과 산은 등 공공기관이 전체의 70.2%를 확보해 공공화 요건을 갖췄다.

공공화라는 심폐소생술에도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 지난해 KMH의 매출액은 8억4900여만원, 당기순손실 5800여만원에 불과했다. KMH가 '돈 먹는 하마'라는 비판이 자연스레 나왔다. 실제로 지난 5년간 복지부는 연간 10억~11억원의 민간경상보조금을 KMH에 지원했다. 진흥원(4억7600만원)과 산은(1억5000만원)의 출자금까지 더하면 총 60억6600만원이 KMH에 투입된 것이다.

올해부터 복지부 보조금도 끊기면서 KMH의 사정은 더욱 나빠졌다. 복지부 관계자는 "그동안 실적이 없는데 예산을 지원한다는 비판이 많아서 올해부터는 예산 지원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