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밥블레스유’, 간장게장 사연 주인공에 쿠폰 선물

최종수정 2018.07.06 10:00 기사입력 2018.07.06 10:00

댓글쓰기

사진=Olive ‘밥블레스유’ 방송화면 캡쳐

사진=Olive ‘밥블레스유’ 방송화면 캡쳐



5일 방송된 Olive ‘밥블레스유’에서 사연을 보낸 시청자에게 간장게장 맛집 쿠폰을 전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방송인 최화정, 김숙, 이영자, 송은이 등은 김숙이 추천한 서울 마포에 한 간장 게장 맛집을 방문했다.

이영자는 간장게장 집에 도착한 후 위생장갑을 끼며 먹을 준비를 마쳤다. 이후 음식이 등장하자 최화정은 “이럴 때 두 개씩 먹으면 큰일 난다. 내가 먼저”라고 말하며 음식을 시식했다.

이어 “뷰티풀”이라고 말하며 음식을 극찬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영자는 “이 집 진짜 잘한다”며 “언니 금수강산이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간장게장은 그동안 아버지가 해준 것만 먹었다”며 “아버지한테 그동안 속았다”고 덧붙였다.

이후 김숙은 간장게장을 먹고 ‘밥블레스유’ 로고가 새겨진 종이 한 장을 꺼내 사인을 했다. 이는 앞서 출연진들을 간장게장 집으로 이끈 사연의 주인공에게 줄 쿠폰이었다.

사연의 주인공은 전 남자친구에게 큰돈을 빌려줬지만, 헤어지면서 받지 못했다는 사연을 보낸 바 있다. 김숙은 쿠폰을 식당 사장님에게 전달하며 “꼭 잘 보관해달라”고 당부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